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돌싱녀 "남편에 시댁 욕했다간 끝장"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돌싱녀 "남편에 시댁 욕했다간 끝장"

입력 2012-12-31 09:40:15 수정 2013-01-02 14:01: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돌싱'(돌아온 싱글)들은 배우자의 가족 험담을 했다가 '본전' 찾기 힘들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온리-유와 비에나래가 지난 24일부터 6일간 전국의 돌싱남녀 516명(남녀 각 258명)을 대상으로 '결혼생활 중 부부가 같이 해서 본전 찾기 힘든 것'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남성 응답자의 35.3%, 여성 응답자의 31.4%가 '배우자 가족, 즉 처가 혹은 시가 가족에 대한 험담'이라고 답했다.

남성의 경우 '쇼핑'(24.4%), '친가 부모 생활비 협의'(14.7%), '운전'(10.5%) 등의 순으로 답했다.

여성들은 '운전'(23.6%), '직장관련 문제'(18.6%), '친정 부모 생활비 협의'(12.4%) 이라고 차례로 응답했다.

손동규 온리-유 명품재혼위원장은 “가족은 자신의 ‘근본’에 해당되기 때문에 누군가로부터 침해를 받을 경우 자존심이 상하게 된다”며 “특히 배우자가 자신의 가족에 대해 험담을 하면 이해심이나 인격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간주되기 쉽다”고 설명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2-12-31 09:40:15 수정 2013-01-02 14:01:09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