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강추위 끄떡 없는 '해돋이' 스타일링

입력 2012-12-31 10:54:45 수정 2012-12-31 10:55: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13년 뱀의 해 계사년의 새해가 밝아오고 있다. 아쉬웠던 1년 간의 긴 여정을 마무리 할 시간이다. 많은 이들이 한해 동안 힘들고 괴로웠던 일들은 훌훌 털어버리고 새로운 각오를 다지러 해돋이를 위해 떠난다.

살을 애는 듯한 강추위는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기 앞서 몸을 움츠리게 만들기 마련이다. 해돋이 여행을 따뜻하게 보내기 위해 의상 점검은 필수다.


해돋이 여행 패션을 연출할 때 가장 중점을 둬야 하는 부분은 ‘보온성’과 ‘활동성’이다. 이럴 때 가장 유용한 아이템은 다운 점퍼와 패딩이다.

최근 밀리터리 무드가 유행으로 떠오르며 자유롭고 빈티지한 감성이 돋보이는 야상 느낌의 다운 점퍼는 살을 에는 듯한 강추위에 몸을 보호하기 위한 최적의 아이템이다.


재킷 선택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이 바로 이너웨어 스타일링이다.

크리미어 관계자는 "두터운 아우터 안에 입을 이너를 선택할 때는 몸에 너무 꽉 끼는 디자인 보다는 살짝 여유로운 핏의 후드 집업이나 맨투맨 티셔츠, 길이가 긴 니트에 기모 레깅스 등을 선택하면 한결 활동하기에 편안하다"라고 조언했다.

두꺼운 이너 한 벌보다는 얇은 옷 여러 벌을 레이어드 해서 입는 것이 훨씬 보온성에 효과적이다. 토트백 보다는 양손이 자유로운 백팩을 이용하고 체온을 유지시켜주는 니트 머플러나 퍼가 들어간 운동화 등을 매치하면 한파 대비 세련된 해돋이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2-12-31 10:54:45 수정 2012-12-31 10:55:19

#건강 ,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