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미혼女 "혼인신고, 살아보고 하겠다"

입력 2013-01-08 10:05:11 수정 2013-01-08 10:15: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남편을 당연히 믿지만, 혼인신고를 급히 서두를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어느정도 안정이 된 후 적당한 시기에 하는 것이 서로에게 좋을것 같아요." 손모(여·29세)씨

"쇠뿔도 단김에 빼라고 어차피 부부의 인연이 되었으니, 앞뒤 잴 필요 없이 결혼하고 나면 바로 혼인신고를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최모(남·34세)씨

'혼인신고'에 대해 우리나라 미혼남녀들의 생각에 다소 차이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수현은 12월 28일부터 1월 7일까지 '결혼 후 혼인신고는 언제가 적당할까'에 대해 미혼남녀 632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8일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남성은 일주일 이내(38.7%)에 혼인신고 하는 것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한달 이내'(34.9%)’, '3개월 이내'(18.2%), '살다가 적당한 시기에'(8.1%)순으로 답했다.

여성들의 경우는 '한달 이내'(31.8%)에 혼인신고를 하는 것이 좋다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일주일 이내'(27.5%), '살다가 적당한 시기에'(22.5%), '3개월 이내'(18.1%)순으로 답했다.

남성들보다 여성들이 '살다가 적당한 시기에 혼인신고를 하겠다'라고 생각하는 편이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수현 측은 설명했다.

수현 관계자는 "요즘 혼인신고를 하지 않고 동거형태로 사는 부부들이 늘어남에 따라 이혼율 증가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며 "너무 미루기보다는 한달 이내에는 혼인신고를 하는 것이 서로를 위해 좋을 것이다"고 조언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1-08 10:05:11 수정 2013-01-08 10:15:19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