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구직자의 대표 '잉여스펙' 한자능력과 석박사학위"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구직자의 대표 '잉여스펙' 한자능력과 석박사학위"

입력 2013-01-15 09:08:09 수정 2013-01-15 09:08: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구직자들이 이력서 등에 올리는 스펙 가운데 용도가 가장 낮은 이른바 ‘잉여스펙’으로 한자능력과 석·박사학위를 꼽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최근 국내 기업의 인사담당자 296명을 대상으로 “인재선발 시 이른바 잉여스펙이 있는가‘란 설문에 응답자의 83.1%가 “그렇다”는 답을 내놨다고 1월 15일 밝혔다.

잉여스펙이란 평가 비중이 낮거나 특별히 직무와 관련이 없는 ‘남는’ 스펙. 마음 급한 구직자들이 이력서에 한 줄이라도 더 채우기 위해 기록하는 자격증이나 경험을 말한다.

복수 응답토록 한 조사결과, 가장 대표적인 잉여스펙으론 ‘한자능력’(응답률 53.7%)이 지적됐다. 이어 ‘석·박사학위’ 35.8%, ‘봉사활동 경험’ 30.9%, ‘동아리활동’ 27.6%, ‘제2외국어’ 24.8%, ‘학벌’ 22.4% 순으로 나타났다.

인사담당자들은 또 ‘어학연수·해외경험’ 21.1%, ‘PC관련 자격증’ 19.5%, ‘공모전·대외활동’ 17.9%, ‘공인영어성적’ 15.9%, ‘인턴·아르바이트 경험’ 14.6%, ‘학점’ 14.6%를 잉여스펙으로 지목했다.

이들은 이처럼 잉여스펙이 생기는 가장 큰 이유로 ‘스펙으로만 인정받는 사회풍토’ (37.5%)를 들었다. 또 ‘구직자들의 무분별한 스펙 집착’ 36.1%, ‘실무경험을 쌓을 수 있는 제도 결핍’ 15.9%, ‘기업들의 안일한 평가기준’ 10.5%로 드러났다.

커리어 황은희 컨설턴트는 “단순히 자격증 개수를 늘리기 보다는 인턴이나 자신의 직무에 대해 얼마 만큼 이해하고 경험했는지 설명할 수 있는 경험을 갖추는 게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키즈맘 한지현 기자 hjh@hankyung.com
입력 2013-01-15 09:08:09 수정 2013-01-15 09:08:09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