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병만, 녹화 중 장도연에게 맞아 고막 파열

입력 2013-01-18 15:12:43 수정 2013-01-18 15:14: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개그맨 김병만이 녹화 도중 고막이 파열되는 부상을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JTBC '이수근 김병만의 상류사회'에서 김병만은 개그맨 윤형빈, 박휘순, 양세형과 개그우먼 장도연, 박나래, 이국주가 참여한 ‘개그맨 특집’ 촬영 중, 후배 개그맨 장도연에게 뺨을 맞아 고막이 파열되는 부상을 입었다.



김병만은 드라마 '아내의 자격' 속 한 장면을 재연하는 과정에서 파트너였던 장도연에게 한 차례 뺨을 맞은 뒤, 그대로 매트 위로 쓰러졌다. 사실 이 모든 상황은 김병만과 장도연이 사전에 합을 맞춰 준비했던 '몸개그'였던 것.

이후 김병만은 “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다”며 귀를 만져보고, 소리를 내서 들어보기도 했지만, 이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며 촬영을 계속했다.

하지만 녹화 후 방문한 병원에서 김병만은 ‘고막 파열’이라는 진단을 받았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장도연은 예상치 못한 상황에 당황하며 미안함에 어쩔 줄 몰라했다.

이에 김병만은 "열심히 하다보면 그럴 수 있다"며 오히려 후배 장도연을 위로했다는 후문이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01-18 15:12:43 수정 2013-01-18 15:14:12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