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연봉 4000만원 이상 평균 연애횟수 5.2회

입력 2013-01-23 17:25:42 수정 2013-01-24 09:34: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혼남녀들의 연애 보고서가 발표됐다.

결혼정보회사 듀오와 서울대 심리학과 최인철 교수가 운영하는 ‘듀오휴먼라이프 연구소’에서 ‘2013 결혼리서치' 결과를 지난 22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대한민국 미혼남녀의 평균 이성 교제 횟수, 교제 비율, 혼전 성관계 시기 등 연애와 결혼에 대한 다양한 인식이 담겨져 있어 흥미롭다.

이 보고서는 ㈜온솔커뮤니케이션과 함께 지난해 11월 20일부터 11월 29일까지 전국의 20세 이상 39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성 509명, 여성 49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분석 결과다.

전국 미혼남녀의 이성 교제 횟수를 조사한 결과 남성 ‘4.7회’, 여성 ‘4.3회’로 남녀평균 약 5명의 이성을 만나본 것으로 집계 됐다.

이성 교제 횟수에 대해 남녀 모두 ‘1회~3회’라는 답변이 47.9%(남44.2%, 여 51.7%)로 가장 많았지만 ‘교제 경험이 없다’는 답변도 13.3%(남 13.4%, 여 13.2%)로 나타나 10명 중 1 명은 연애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0회 이상’이라는 답변도 8.3%(남 9.4%, 여 7.1%) 차지했다.

특히 응답자의 소득에 따라 이성 교제 횟수 차이를 보였는데, 연 소득 1000만원 미만은 ‘3.2회’, 1000만원 이상~2000만원 미만은 ‘4.3회’, 2000만원 이상~3000만원 미만은 ‘4.6회’, 3000만원 이상~4000만원 미만 ‘4.9회’, 4000만원 이상은 ‘5.2회’로 나타나 연소득이 높을수록 이성 교제 경험도 많은 것으로 집계 됐다.

현재 교제 여부를 묻자, 응답자의 과반인 55.4%(554명)가 교제 중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60.3%(334명)는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이라고 답했다.

혼전 성관계에 대한 의견으로 남성은 ‘긍정적’(52.6%), 여성은 ‘보통’(39.1%)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혼전 성관계 시기에 대해서는 남성의 경우 ‘1개월 이내도 무방하다’는 의견이 ‘34.2%’(174명)로 가장 많았지만 여성은 ‘결혼 결심 이후 (교제 시간과 무관)’라는 응답이 20.2%(99명)로 가장 높아 남녀 차이를 보였다.

한편, 미혼남녀에게 ‘연애, 결혼, 출산 중 가장 크게 기대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묻자 남녀 모두 ‘결혼’(남 47.2%, 여 47.7%)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고, 그 이유에 대해서는 ‘심리적으로 풍요로워질 것 같아서’(47.6%), ‘막연한 기대감 때문에’(19.8%), ‘경제적으로 안정될 것 같아서’(13.3%) 등을 꼽았다.

‘연애, 결혼, 출산 중 가장 어렵게 느껴지는 것’에 대해 남성은 ‘결혼’(51.9%), 여성은 ‘출산’(45.8%)이라고 답해 남녀 차이를 보였다. 어렵다고 느끼는 이유에 대해 남성은 ‘경제적 부담 때문에’(31.8%), ‘책임감 때문에’(29.9%) 여성은 ‘책임감 때문에’(28.1%), ‘심리적 준비가 덜 돼서’(24.8%)라고 답했다.

김승호 듀오 홍보 팀장은 “인연을 만나는데 있어 중요한 것은 연애 경험보다는 상대를 이해하고 포용할 수 있는 마음의 자세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01-23 17:25:42 수정 2013-01-24 09:34:50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