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엄앵란 "신성일과 대화 단절…'밥 줘'라는 말 뿐"

입력 2013-01-31 14:16:44 수정 2013-01-31 15:07: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엄앵란이 남편 신성일과 대화가 단절됐다고 토로했다.

MBN 속풀이 토크쇼 '동치미'에 출연한 엄앵란은 “결혼 전에는 남편 신성일과 밤새 통화하다 전화기를 베고 잘 정도였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연애 시절에는 신성일과 함께 작품 활동을 하며 많은 대화를 나눴지만 결혼 후 떨어져 있는 시간이 많아지다 보니 대화가 급격히 줄어들었다"며 "지금 남편은 ‘밥줘’라는 말밖에 하지 않는다"고 서운함을 내비쳤다.

또 엄앵란은 “나처럼 괄괄한 여자가 신성일 같은 과묵한 스타일에 약하다”면서 “이렇게 여자가 지는 결혼을 하면 남편에게 무시당하게 되고 결국 남편에게 이야기를 하지 않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녹화에서 엄앵란은 신성일과의 열애 최초 유포자는 '전화국 직원'이라고 밝혀 흥미를 자아냈다. 방송은 오는 2월 2일 토요일 밤 11시.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1-31 14:16:44 수정 2013-01-31 15:07:09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