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설날 기분' 망치기 싫다면 이런 말은 하지말 것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설날 기분' 망치기 싫다면 이런 말은 하지말 것

입력 2013-02-05 09:01:03 수정 2013-02-05 10:09: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설날에 이런 말은 하지 말아주세요”

민족대명절 설날에는 온 가족이 모여 오순도순 이야기꽃을 피우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하지만 집안 어른들의 가볍게 건넨 한 마디와 가족간의 비교 등은 듣는 이에게 스트레스가 되기도 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구직자와 직장인을 대상으로 ‘설날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구직자(1,113명)들이 가장 듣기 싫은 말은 ▲ ‘앞으로 어떻게 할거니?’가 22.6%로 1위를 차지했다. 구직활동을 하면서 불투명한 미래가 누구보다 답답한 구직자에게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것은 아픈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것과 같다.

2위는 ▲ ‘아직도 취업 못했어?’(15.9%)이다. 취업을 했다면 묻기 전에 먼저 알렸을 것이다. 굳이 취업 못한 것을 공론화하는 것은 싫을 수 밖에 없다. 3위는 ▲ ‘OO은 좋은 회사 들어갔던데’(12.7%). 이 말을 들으면 구직자들은 속으로 ‘그래서 어떡하라고요.’라는 생각이 들 것.
이외에도 ▲ ‘애인은 있니?’(8.5%), ▲ ‘일단 아무데나 취업해’(6.6%), ▲ ‘살 빼고 관리 좀 해라’(5.7%), ▲

‘언제 취업해서 돈 모을래?’(5.1%), ▲ ‘한 살 더 먹었는데 정신 차려야지?’(4.9%) 등을 듣기 싫은 말로 선택했다.

직장인(1,575명)들이 가장 듣기 싫은 말은 결혼여부에 따라 1위가 다르게 나타났다.

미혼 직장인들의 경우 ▲ ‘결혼은 언제 할래? 애인은 있어?’(47.3%)를 첫 번째로 꼽았다. 사람인 조사에서도 미혼 직장인 절반 이상(53.6%)이 불황에 결혼 생각을 뒤로 미룬 것으로 나타나는 등 경제적 문제 등을 이유로 결혼 연령이 높아지는 추세다. 여기에 명절마다 반복되는 집안 어른들의 결혼 재촉은 많은 직장인들에게 압박감을 주고 있다.

이외에도 ▲ ‘살 빼고 관리 좀 해라’(7.9%), ▲ ‘회사가 어디야? 유명해?’(7.7%), ▲ ‘OO는 연봉이 얼마라더라’(6.7%) 등의 응답이 있었다.

기혼 직장인들이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은 ▲ ‘애는 언제 가질래? 빨리 낳아야지?’(13.3%)였다. 높은 양육비 부담과, 여성의 경우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데 어려움 때문에 자녀 출산을 미루는 부부들이 많은데, 더 늦기 전에 자녀 계획을 서두르기를 바라는 주위의 시선에 스트레스를 받는 것.

계속해서 ▲ ‘올해 연봉은 많이 올랐니?’(11.5%), ▲ ‘살 좀 빼고 관리 좀 해라’(11.2%), ▲ ‘많이 힘든가 보구나, 늙었다’(9.8%) 등의 순으로 답했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02-05 09:01:03 수정 2013-02-05 10:09:01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