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발렌타인 데이 '완벽한' 데이트를 위한 커플룩

입력 2013-02-07 17:50:53 수정 2013-02-07 17:51: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연인들의 날, 발렌타인데이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사랑하는 사람과 추억에 남는 데이트를 계획하고 있다면 드레스 코드를 맞춰 일년에 한번 뿐인 발렌타이를 기념하는 것도 좋다.

배우 이장우와 걸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써니의 스타일링을 통해 발렌타인 데이 '안성맞춤'인 톡톡 튀는 데이트룩을 알아보자

◆ 댄디가이 이장우의 위트 만점 스타일링


겨우내 이어지고 있는 한파와 경기 불황의 여파로 남성들의 패션 트렌드도 변하고 있다. 화사한 컬러와 익살스러운 캐릭터를 모티브로 한 경쾌한 스타일링으로 움추린 분위기에 활력소를 불어 넣으려는 심리가 작용한 것이다.

KBS ‘뮤직뱅크’의 MC로 활약 중인 이장우는 오렌지, 베이지 등 컬러풀 수트 재킷에 캐릭터 티셔츠를 믹스매치해 위트 넘치는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여기에 레이어드 아이템으로 스카프를 활용해 개성 있게 연출했다.

이장우가 착장한 시슬리 티셔츠는 팝 아트 모티브를 중심으로 키스마크가 조합된 스타일리쉬한 제품으로 스카프, 보타이 등과 레이어드 가능하며 커플 티셔츠로도 손색이 없는 잇 아이템이다.

◆ 사랑스러운 써니의 애교 만점 스타일링


특별한 날, 더욱 사랑스러운 여성으로 어필하고 싶다면 과한 디테일과 화려한 장식보다는 심플한 디자인에 기하학적인 패턴과 컬러로 색다른 느낌을 주는 것이 좋다.

SBS ‘강심장’에 출현한 소녀시대 써니는 깔끔한 화이트 컬러에 키스마크 프린트가 인상적인 블라우스를 스타일링, 특유의 귀여움을 강조했다. 다소 밋밋할 수 있는 패션에 큼직한 팬던트의 넥클리스로 포인트를 주고 스타일을 완성했다.

써니가 착장한 시슬리의 블라우스는 바디라인을 자연스럽게 살려주는 슬림한 디자인에 입술 모양의 패턴을 적용해 섹시하면서도 앙증맞은 매력을 동시에 연출할 수 있는 제품이다. 고급스러운 실키 소재를 사용해 여성스러움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2-07 17:50:53 수정 2013-02-07 17:51:09

#건강 ,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