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발렌타인 초콜릿 못받는 男, 이유는 "주변이 남탕"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발렌타인 초콜릿 못받는 男, 이유는 "주변이 남탕"

입력 2013-02-13 10:16:55 수정 2013-02-14 09:16: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에 초콜릿을 단 한번도 받아본 적이 없는 남성들은 '주변이 온통 남탕이라 받을 수 없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소셜데이팅 이츄는 20대 미혼남녀 1352명을 대상으로 '싱글이 주고 받는 의리 초콜릿'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13일 공개된 자료에서 단 한번도 '의리 초콜릿'을 주고 받아본 적 없는 이유에 대해 응답자 중 61%가 '주변이 온통 남탕(공대, 남자만 가득한 회사)'를 꼽았다.

이어서 ‘애인 아닌 여자에게 받는 초콜릿은 무의미하다’(21.2%)는 의견과 ‘주변 여자들과 친하게 지내지 않기 때문’(9.7%)이라는 이유가 있었다. .

그 밖에도 ‘내 성격이 안 좋기 때문’(4.4%)이라며 자기반성적 태도를 보이는 답변과 ‘내가 초콜릿을 싫어하기 때문’(1.8%), ‘주변 여자들이 발렌타인데이가 뭔지 모르기 때문’(1.8%)이라며 씁쓸해하는 답변이 이어졌다.

반면 여성은 속사정이 달랐다. 초콜릿을 선물한 적 없다고 답한 여성 중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가 그저 ‘주고 싶은 사람이 없었다’(48.9%)고 답한 것이다. 또 ‘애인 아닌 남자에게 초콜릿 선물은 하기 싫다’(18.9%), ‘원래 발렌타인데이를 챙기지 않는다’(16.7%), ‘상대방이 괜한 오해를 하는 것이 싫다’(10%) 등의 답변이 돌아왔다.

한편 의리 초콜릿을 받아본 경험이 있다는 남성에게, 의리 초콜릿은 무슨 의미였을까.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는 ‘모두에게 돌리는 초콜릿이었다’(47.5%)며 큰 의미를 두지 않는 모습이었다. 다음으로 ‘우정, 동료애, 가족의 정(情)이었던 것 같다’(31.1%)며 속뜻을 헤아리려는 노력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솔로인 게 불쌍해서’(9.8%), ‘앞으로 잘 지내보자는 부탁’(4.4%), ‘좋아하는 마음을 은근슬쩍 표현하려고’(4.1%) 등의 의견이 있었다.

하지만 주변 이성에게 의리 초콜릿을 선물해 본 경험이 있다고 답한 여성들은, 그것이 의미 없이 돌리는 초콜릿만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과반에 해당하는 여성 응답자가 ‘우정, 동료애, 가족의 정(情)이었다’(69.1%)고 답했으며, 후순위로 ‘앞으로 잘 지내보자는 부탁을 담았다’(9.2%)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밖에도 ‘선물할 남자친구가 없어서 기분이라도 내보려고’(7.4%), ‘불쌍한 솔로에게 초콜릿 구경이라도 하라고’(4.5%), ‘좋아하는 마음을 은근슬쩍 표현’(4.5%) 등의 의견도 있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2-13 10:16:55 수정 2013-02-14 09:16:07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