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조현오에 실형 판결한 판사, 배우 윤유선 남편 '깜짝'

입력 2013-02-20 17:51:53 수정 2013-02-20 17:53: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윤유선(44)이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바로 조현오 전 경찰청장에게 실형을 선고한 담당판사가 윤유선의 남편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서울중앙지법에 근문 중인 이성호 판사는 윤유선과 2001년 백년가약을 맺었다.

윤유선은 2010년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지인의 소개로 만나 100일만에 현직 판사와 결혼했다"고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형사12단독 이성호 판사는 20일 사자(死者)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조현오 전 청장에게 징역 10월을 선고, 법정구속을 집행했다.

조 전 청장은 2010년 3월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진행된 한 강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유는 거액의 차명계좌 때문" 등의 발언으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성호 판사는 조 전 청장에 대해 "피고인이 언급한 사실이 허위가 아니라면 근거를 밝히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며 "근거를 밝히지 않고 믿을 만한 사람에게 들었다고 하는 것은 허위사실 공표보다 더 나쁜 행위"라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키즈맘 뉴스팀 kmomnews@hankyung.com

입력 2013-02-20 17:51:53 수정 2013-02-20 17:53:00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