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훈 '먹튀사건' 다시 해명 "홍보 모델일 뿐 10원도 챙기지 않았다"

입력 2013-03-05 10:50:40 수정 2013-03-05 13:39: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이훈이 지난해 논란을 일으켰던 헬스클럽 '먹튀사건'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이훈은 헬스클럽 관련 사건에 대해 설명했다.

▶ 헬스클럽 '이훈의 에너지짐' 먹튀 사건 추적해보니…
(키즈맘 2012년 11월 30일자 단독 보도 참조)


이훈은 "스포츠 센터 사업 실패 후 친한 동생이 프랜차이즈 사업을 하자고 했다"며 "이전 사업 실패로 지쳐있었기 때문에 홍보 모델만을 수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맹점 중 한 군데에서 사건이 터졌는데, 간판에 붙어있는 내 사진을 보고 스포츠 센터 회원들은 당연히 나와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훈은 "난 10원 한푼도 챙기지 않았다"며 "내가 먹지도 못했고 튀면 또 어디 튀겠나"라고 억울한 심경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훈은 "회원분들에게는 정말 죄송하다"라며 사과를 전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3-05 10:50:40 수정 2013-03-05 13:39:22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