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편의점, 유통기한 경과식품 섭취후 부작용 발생 빈번

입력 2013-03-12 11:29:05 수정 2013-03-12 17:54: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통기한이 경과된 식품을 먹고 장염, 복통, 설사 등의 부작용을 경험하는 위해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당부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식품을 구입하거나 먹을 때 유통기한을 반드시 확인하는 등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유통기한 경과 식품으로 인한 소비자 위해사례는 1,068건으로 매년 꾸준하게 접수되고 있다.

특히 위해사례 1,068건 중 소비자가 유통기한 경과 사실을 미처 확인하지 못해 섭취 후 부작용 발생으로 병원치료 등을 받은 경우가 362건(33.9%)에 달해 업계 및 관계부처의 철저한 안전관리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기한을 넘겨 판매된 식품 중에는 우유(114건, 10.7%)가 가장 많았다. 업태별로는 중소형마트(653건, 61.1%)에서 판매된 식품이 가장 많았고 편의점(202건, 18.9%), 대형마트(74건, 6.9%), 식품접객업소(48건, 4.5%)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유통기한 경과 식품 판매건수와는 달리, 섭취 후 부작용 발생비율은 편의점(45.0%)과 식품접객업소(39.6%)가 다른 판매처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들 판매처에서는 소비자가 구입한 식품을 현장에서 바로 먹는 경우가 많아 미처 유통기한을 확인하지 못하는 것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청에 식품 유통기한 관련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며, ▴유통업계에는 철저한 식품 유통기한 관리를 권고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비자에게는 식품 구입 시 반드시 유통기한을 확인 할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03-12 11:29:05 수정 2013-03-12 17:54:47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