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당신의 위는 안녕하십니까? 지긋지긋한 '속쓰림' 겪고 있다면…

입력 2013-03-14 14:15:29 수정 2013-03-14 14:20: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직장인인은 누구나 지긋지긋한 '속쓰림'을 달고 산다. 속이 쓰린 것은 위산이 과다로 분비돼 위가 쓰리고 아픈 증상을 말한다.

위산과다는 불규칙한 식사습관, 매운음식, 술 등의 자극적인 음식을 섭취했을 때 나타나며, 스트레스에 의해 발생하기도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은 14일 소비자들이 속쓰림에 사용하는 제산제 등 일반의약품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의약품안전사용매뉴얼-속이 쓰리고 아플 때 약 잘 알고 사용하세요'를 발간한다고 밝혔다.

위산과다, 속쓰림, 신트림 등의 증상완화에 사용되는 약은 위산을 직접적으로 중화시켜 주는 무기성 중화제(알루미늄, 마그네슘, 칼슘 등 함유제제), 위산의 분비를 억제하는 위산분비 억제제(H2-수용체 저해제) 등이 있다.

식약청은 "2주 정도 약을 복용해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으면 복용을 중단하고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속쓰림의 증상을 나타내는 질환은 단순 위산과다 뿐 아니라 위·십이지장 궤양, 만성위염, 위암 등 그 원인이 다양하므로 체중 감소, 빈혈, 흑색변 등의 증상이 결합되면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식은땀 또는 어지러움이 있거나 짧은 호흡과 함께 가슴 또는 어깨 통증이 동반하는 경우에는 협심증 등 심장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으므로 그 원인에 대한 전문가의 진단이 필요하다.

설사를 하거나 신장장애 환자의 경우에는 산화마그네슘, 탄산마그네슘, 수산화알루미늄겔, 탄산칼슘 등의 무기성 중화제를 복용은 금물이다.

특히, 다량의 우유, 칼슘제와 함께 복용할 경우 혈중 칼슘 농도가 증가하여 탈수증 또는 구토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니자티딘, 파모티딘, 라니티딘 등 위산분비 억제제(H2-수용체 저해제)를 사용하는 경우 위산을 증가시킬 수 있는 아스피린 등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복용 여부 등을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알코올이 함유된 음료와 복용하지 않아야 한다.

식약청 관계자는 "속쓰림 증상의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맵고 짠 음식을 줄이고 담배를 끊거나 술과 커피를 적게 마시는 등 약물에 의존하기 보다 식습관 및 생활 습관의 변화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drug.kfd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
입력 2013-03-14 14:15:29 수정 2013-03-14 14:20:05

#건강 ,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