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미혼女, 소개팅男에 내숭 작렬 "저 원래 소식해요"

입력 2013-03-15 09:20:00 수정 2013-03-15 09:22: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혼여성들이 소개팅 혹은 맞선 시 적당한 '내숭'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닥스클럽은 최근 미혼여성 183명을 대상으로 '내숭'에 관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15일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미혼여성의 91.3%가 '소개팅이나 맞선 자리에서 내숭을 떨어 본 적 있다'고 답했다.

미혼 여성들이 꼽은 내숭 1위는 '평소 식사량 보다 적게 먹는 것'(50.8%)으로 선정됐다. 이어 2위는 '시시한 농담이나 유머에 웃어주기'(17.4%)가 꼽혔다.

또 △ 조신하고 여성스럽게 행동하기(14.5%), △ 연애 경험을 줄여서 말하기(8.7%), △ 약한 척 하기(6.0%) 등이 뒤를 이었다.

닥스클럽 관계자는 여성들의 내숭에 대해 "대화를 이어가는 데 꼭 필요한 윤활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성들이 내숭을 떤다는 것은 상대방에게 '잘 보이고 싶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내숭을 통해 호감을 가늠해 보고 관계를 발전 시켜 나갈 수 있다"고 조언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3-15 09:20:00 수정 2013-03-15 09:22:05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