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플란트 시술, 치아발치 후 방치하다 결국…

입력 2013-03-21 16:44:19 수정 2013-03-21 16:4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플란트가 대중화 되면서 기존에 브릿지나 틀니에 비해서 많은 사람들이 임플란트를 찾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임플란트를 하기 위하여 치아를 발치 한 후 치료를 중단하고 방치해 치아의 건강을 해치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한다.

직장인 이모씨는 수개월 전에 임플란트를 위해 치아를 발치 한 후 개인적인 이유로 인해 치료를 중단하고 아무 생각 없이 계속 방치하였다. 그러던 중 이씨는 발치 한 치아 옆 치아 사이에 자꾸 음식물이끼고 치아 사이가 벌어지는 것 같아 급한 마음에 다시 치과를 찾았다.

진단 결과, 치아가 상실된 채 오래 방치하여 옆 치아가 빈 공간으로 쏠리게 되어 치아 사이가 벌어지고, 빠진 치아의 잇몸 뼈가 녹아 주저앉게 돼 임플란트 조차 어려울 수 있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이처럼 임플란트를 할 때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바로 시기이다. 이모씨의 경우에도 제때 치료를 받았다면, 인공치근을 심고 그 기둥에 치아 모양의 보철물을 씌우는 등의 기본 시술만으로도 잇몸 내 뼈가 충분히 자리 잡아 별도의 추가 시술 없이 임플란트를 식립 할 수 있어 치료 기간도 짧고 기본 임플란트 시술 비용만으로 임플란트가 가능하였다.

하지만 시기를 놓치는 바람에 인공 뼈를 이식해 잇몸 뼈를 두껍게 만드는 시술이 추가적으로 발생하여 소요 시간이 두 배 정도가 더 걸리며 잇몸 뼈 시술에 따른 추가 비용이 발생도 불가피 하다.

이처럼 치아가 하나라도 상실되면 빈자리가 발생한다. 반대쪽 치아에 비해서 지지대가 없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빈자리 쪽으로 치아가 서서히 이동하게 된다.

당산 이엘치과 노형태 대표원장은 "최근 임플란트 시술 비용이 전보다 저렴해지고 국민 생활수준도 향상되어 전보다 임플란트를 찾는 환자분들이 많아졌으나 치아 발치 후 바쁜 직장생활이나 개인사유로 인하여 치료를 중단하고 쉽게 방치하는 환자들 또한 적지 않다" 며, "발치 된 채 치아를 방치하는 것은 치아의 건강뿐 아니라 얼굴 형태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고 치료비 증가에도 영향이 있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노원장은 "최근에는 레이저를 이용하여 잇몸을 절개하여 통증과 회복이 빠르며, 3DCT등의 첨단 장비를 이용하여 절개위치를 정확히 파악하고 최소 절개하기 때문에 출혈이 거의 없으며 잘 붓지 않고 골유착력 또한 우수하다", "치료에 대해서 너무 부담을 갖지 말고 끝까지 치료를 맞쳐 건강한 치아를 다시 회복하길 바란다" 라고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입력 2013-03-21 16:44:19 수정 2013-03-21 16:46:00

#건강 ,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