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한국인 1호 이학박사 우남 이원철' 50주기 행사 열려

입력 2013-03-26 11:34:09 수정 2013-03-26 11:35: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천문연구원 기상청 서울YMCA은 공동으로 오는 28일 목요일 오전 10시 30분 서울YMCA에서 우남(羽南) 이원철(李源喆) 박사 50주기 추모 행사를 갖는다고 26일 밝혔다. 이원철 박사는 한국인 최초의 이학박사로서 우리나라 천문학을 개척한 과학자로 불린다.

그는 일제강점기 1926년 미국 미시간대학 박사학위 논문에서 정교한 분광학적 관측과 계산으로 독수리자리 에타별이 ‘맥동변광성 (시간에 따라 밝기가 변하는 변광성의 하나)’임을 밝혀내 박사 학위를 땄다.

이 연구는 당시 전 세계 천문학계에서도 매우 앞서가는 연구주제로 해외 과학 학술지에 실려 일제 치하에서 신음하던 우리 민족에 자긍심을 심어주었다고 한다.

이 박사는 학위를 마치고 귀국해 연희전문학교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천문학 교육에 힘썼으며 서울YMCA에서 정기적인 대중강연 등을 통해 천문학을 널리 알리는데 앞장섰다.

광복 이후 관상대 초대 대장으로 재직하면서 우리나라 천문 및 기상과 관련된 인력을 키우고 제반 제도를 확립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특히 자신이 직접 편찬해 배포한 역서는 국민의 실생활에 큰 도움이 됐다는 평가이다.(※역서란 음력날짜, 월령, 일월식, 조석, 24절기의 시각, 매일의 일월출몰 시각 등을 계산한 결과를 담고 있는 책.)

이날 추모 행사는 고인에 대한 추모강연과 천문기상 분야에서의 발자취 소개 등으로 구성되며 고인 관련 사진자료 30여점을 비롯해 강연영상 등 유품도 전시된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3-26 11:34:09 수정 2013-03-26 11:35:14

#사회 ,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