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8평 컵밥전문점에서 지지고 볶았더니, '부자 됐어요'

입력 2013-03-29 09:16:04 수정 2013-03-29 09:17: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컵밥전문점 ‘지지고 구미역점’ 백인수(남, 41) 점주 성공사례 인터뷰


소자본, 소점포 외식창업의 경우, 아이템 선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테이블 회전율이 높아야 되고, 작은 매장에서도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차별화된 메뉴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 또한 인건비를 줄이고 혼자 운영을 할 수 있을 만큼 효율적인 매장 운영이 가능해야 하고, 판매 마진율이 높아야 한다. 물론 이러한 소자본 창업아이템을 찾기란 하늘의 별따기라고 할 수 있다.

소자본창업을 할 때 아이템 선정이 성공창업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 지는 컵밥전문점 ‘지지고(GGgo) 구미역점’을 보면 알 수 있다.

컵밥창업 프랜차이즈 ‘지지고(GGgo) 구미역점’ 백인수(41) 점주는 대형 마트에서 근무하다가 퇴사를 한 후 10여 년 정도 정육점을 운영했다. 하지만 계속되는 경기침체와 동종업종의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또 다른 업종으로 창업을 생각하게 됐다.

“지방이라고 해서 경쟁이 치열하지 않다고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오히려 시장이 좁기 때문에 경쟁이 붙기 시작하면, 더욱 부담이 커지게 되죠. 때문에 틈새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독특한 아이템을 찾자라는 생각을 했고, 투자위험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소자본창업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컵밥전문점 ‘지지고’를 알게 됐습니다”

백인수 점주는 ‘지지고’가 무척 마음에 들었지만, 걱정이 앞섰다. 낯선 메뉴에 대한 거부감이 높은 지역적인 특성으로 인해서, 소비자들을 공략하는 것이 쉽지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또한 최근 컵밥이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데도, 지역적인 특성으로 인해 유행이 대한 민감도가 낮아 아직까지 컵밥을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도 마음에 걸렸다.

“우선 지인들에게 지지고에 대해서 알리고, 조언을 구했습니다. 대답은 찬성과 반대 거의 반반 이였습니다. 그래서 직접 방문해서 맛과 품질을 보고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직접 다른 매장을 찾아가서 맛과 품질을 입안에서 느끼는 순간 놓치면 안 되겠다라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이 가격에 이 정도의 맛과 품질이라면 충분히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8평 규모의 ‘지지고 구미역점’을 개설한 후, 시간이 지나면서 하루가 다르게 매출이 증가했다. 학생을 비롯해 직장인, 주부 등 다양한 연령층이 방문했으며, 무엇보다 맛과 품질에 반해 다시 방문하는 고객들이 많았다. 또한 무조건 친절하자라는 원칙으로 고객들을 대하면서 충성고객층까지 확보할 수 있었다.

“이러한 노력으로 현재는 월 3,000만원 이상의 수익을 올리고 있습니다. 정말 8평의 기적이라고 할 수 있죠. 특히 지난 5개월 간은 약 1억 8천만 원이라는 매출을 올렸는데, 정말 지지고를 선택하기 잘한 것 같다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백인수 점주는 ‘지지고’의 본사에 대한 칭찬도 아낌없이 했다. “현재의 결과는 본사의 적극적인 지원이 큰 밑거름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본사가 점주의 입장을 잘 이해하고, 가맹점주의 요구를 제대로 반영하기 위해 세심하게 노력해주는 부분에서는 정말 많은 감동을 느꼈습니다. 또한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많은 지원을 해주고 있는데,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도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입력 2013-03-29 09:16:04 수정 2013-03-29 09:17:00

#경제 , #금융 ,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