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女직장인 34% '성희롱 당한 경험있다'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女직장인 34% '성희롱 당한 경험있다'

입력 2013-04-03 19:49:33 수정 2013-04-03 19:49: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A교장의 여교사 성추행, B교수의 온라인 성희롱 등 성 관련 문제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직장인도 예외는 아니다. 실제 여성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직장에서 성희롱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여성 직장인 1,036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중 성희롱 당한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33.6%가 ‘있다’고 답했다.

성희롱은 ‘직속 상사’(51.4%, 복수응답), ‘CEO 등 임원급’(32.5%), ‘타 부서 상사’(20.4%)와 같이 주로 윗사람으로부터 당하고 있었다.

성희롱의 유형은 ‘성적인 농담’이 63.5%(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포옹 등 원치 않는 신체접촉’(52.3%), ‘외모, 몸매 비하 발언’(32.8%), ‘술 따르기 강요’(23%), ‘노골적인 시선’(13.5%), ‘성적 사실관계를 묻는 질문’(8.9%), ‘성적 관계 요구’(5.7%) 등의 순이었다.

피해 장소는 ‘회식 등 술자리’(56.6%,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고, ‘사무실’(54.6%)이 바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워크숍, 출장’(8%), ‘외부 미팅’(3.2%) 등이 있었다.

하지만 성희롱을 당했더라도 38.5%는 대응하지 않고 그냥 넘어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이유를 살펴보면 ‘말한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어서’(38.8%), ‘직장생활에 불이익을 당할 것 같아서’(32.8%), ‘상대가 나이가 많은 연장자라서’(9.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실제로 성희롱의 가해자가 징계나 처벌을 받았다는 답변은 3.7%에 불과했다.

한편, 직장 내 성희롱을 근절하기 위해 가장 시급한 조치로는 ‘가해자에 대한 엄격한 처벌’(47.6%)을 1순위로 선택했다. 다음으로 ‘건전한 근무 분위기 형성’(22.1%), ‘성희롱 예방교육 강화’(11%), ‘직원 개개인의 노력’(10.8%), ‘직장 내 전담 상담자나 기구 설치’(6.1%)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성희롱은 상하관계에서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권력을 이용한 것이라 피해자가 대처하기도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라며, “직장 내 성희롱은 피해자뿐 아니라 기업에도 이미지 손실, 생산성 저하 등의 불이익을 끼치는 만큼 사전 교육은 물론 사후 제재를 강화하는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04-03 19:49:33 수정 2013-04-03 19:49:33

#사회 ,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