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입력 2013-04-11 15:16:41 수정 2013-04-11 15:14: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해 OECD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엄마들의 모유 수유율은 36.2%로 나타났다. 이는 OECD 평균인 23.4%를 크게 상회하는 수치이다. 1997년 14%, 2009년 26.8%의 모유 수유율을 보였던 과거 조사에 비하면 최근 모유 수유율은 점차 가파르게 증가하는 모습이다.

예로부터 모유는 아기 성장에 최고로 적합한 영양소들로 이루어져 있어 아기의 면역력과 신체와 지능 발달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왔다. 또 엄마가 아기에게 직접 젖을 물려 교감을 나누는 것은 아기의 안정적인 정서 발달에도 큰 도움을 준다.

배우 김희선이나 이윤미 같은 스타맘들이 산후 다이어트의 일등 공신으로 모유 수유를 꼽으면서 출산맘들에게 모유수유의 장점이 새롭게 재조명 되고 있다.

이렇게 모유 수유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면서 엄마와 아기의 모유 수유를 돕는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


◆ 공공 장소에서도 모유수유 당당하게

모유수유를 하는 엄마들에게 가장 불편한 점은 외출시 공공장소에서 모유 수유를 해야만할 때이다.

미국의 유아 전문 브랜드 베베오레(bebe au lait)의 수유 가리개는 공공 장소에서 모유 수유에 불편함을 느끼는 엄마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해 주는 제품이다. 수유 가리개의 사용으로 공공 장소에서도 주위 시선으로부터 자유롭게 모유 수유를 할 수 있다.

특허를 받은 상단 와이어는 수유 시 엄마가 아이를 바라볼 수 있게 하고, 아기가 답답하지 않도록 수유 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해 준다. 또한 이 제품은 아기를 위한 햇빛 가리개나, 바람막이 등의 용도로도 활용폭이 넓다.

◆ 엄마와 아기 모두 편안한 자세로 모유 수유 하려면

무리한 자세에서의 모유 수유는 엄마의 목이나 어께 등에 피로감을 쌓이게 하거나 자칫 관절과 근육에 무리를 줄 수 있다. 올바르지 못한 자세로 모유 수유를 할 경우 아기에게도 불편함을 느끼게 한다.

토드비의 ‘D자형 코끼리 수유쿠션’은 엄마와 아기의 안정적인 자세로 수유를 돕는 유아용품이다.

이 제품은 61cm의 와이드 사이즈로 제작돼 신생아부터 만 1세 전후까지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제품 내부는 폴리우레탄 내장재를 적용해 푹신한 쿠션감으로 수유 시 아기가 안정감을 느낄 수 있게 하며, 안감과 겉감 모두 분리가 가능한 탈착형 구조로 세탁이 용이하다.

◆ 수유 시 유두 보호

모유 수유를 하다 보면 엄마들은 유두에 상처가 생기거나 통증을 느끼는 유두 열상을 입기도 한다.

신생아라도 아기가 엄마 젖을 빠는 힘은 강하기 때문에 피부 조직에 상처가 생길 수 있고 심한 경우에는 유두에 출혈이 생기거나 갈라지기도 한다.

이렇게 고통을 느낄 경우 엄마들이 모유 수유를 꺼리게 되는 원인이 되며, 심하면 포기하는 경우도 생긴다.

필립스 아벤트의 유두 보호 크림은 모유 수유에 알맞도록 피부 상태를 유지시켜 잦은 수유로인해 유두가 건조해져 상처가 생기는 것을 방지해준다. 아기의 입이 접촉되기 때문에 향과 방부제, 색소를 사용하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4-11 15:16:41 수정 2013-04-11 15:14:53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