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5분만에 뚝딱 만들어지는 잡채 등장

입력 2013-05-23 14:00:43 수정 2013-05-23 14:00: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단 255kcal로 라면처럼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잡채가 등장했다.

오뚜기는 잡채를 봉지라면처럼 간편하게 만들어 즐길 수 있도록 한 '옛날잡채'를 출시했다.

기존의 잡채가 조리 시간이 30분에서 1시간 이상 걸리는 데다 많은 재료를 준비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면 오뚜기 ‘옛날잡채’는 조리 시간을 5분 가량으로 줄여 간편함을 극대화시킨 것이 특징이다.



건강과 다이어트로 칼로리에 예민한 여성들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일반적으로 잡채가 고칼로리 음식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옛날잡채'는 열량이 225kcal로 400~500kcal에 달하는 봉지라면의 절반 수준이다.

맛과 구성 면에서도 집에서 조리한 잡채와 차이가 나지 않도록 만들어졌다. 감자와 녹두전분으로 만든 쫄깃한 당면과 양파, 당근, 청경채 등을 넣어 만든 건더기 스프, 오뚜기 참기름과 간장스프 등이 어우러져 잡채 본연의 풍미를 그대로 즐길 수 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05-23 14:00:43 수정 2013-05-23 14:00:43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