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이들이 야동 처음으로 접하는 시기는?

입력 2013-06-04 17:31:36 수정 2013-06-04 17:31: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춘기를 맞은 자녀들은 야동('야한 동영상'을 줄여 이르는 말)을 언제쯤 접하게 될까.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유자식 상팔자' 첫회에서는 연예인 2세인 사춘기 자녀들의 ‘19금(?) 토크’가 이어질 예정이다.

녹화 중 착실하고 반듯한 이미지인 강용석 부자의 첫 성인물 접촉(?) 나이가 밝혀져 화제를 모았다.

강용석의 큰 아들 강원준(16) 군이 “야동을 13세 때 처음 접했는데 신세계였다”는 솔직 대담한 발언에 아빠 강용석은 멘붕(?) 상태에 이르렀다고 한다. 하지만 강용석은 “사실 나도 13세 때 플레이보이로 입문했다”며 얼떨결에 자신이 처음으로 성인물을 접한 시기를 고백 했다고 한다.



알고 보니 강용석 부자의 첫 성인물 접촉 시기 또한 13세로 붕어빵(?)이었던 것. 강용석, 강원준(16) 부자가 뜨거운(?) 부자로 입증 된 시간이었다.

개그우먼 이경실과 아들 손보승(16) 군은 그간 쌓아두었던 모자간의 오해(?)를 풀었다.

‘사춘기를 처음 느꼈을 때는 언제?’라는 주제로 토크 공방전을 펼치던 중 이경실 아들 손보승(16) 군이 엄마와의 난감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손보승(16) 군은 “내가 코 푼 휴지를 침대 맡에 놓고 나간 적 있는데 그걸 본 엄마(이경실)가 방에 휴지를 갖다 놨다.”며 “엄마가 코 푼 휴지를 뭘(?)로 오해하는지 알고는 있는데, 그건 사실이 아니다. 그동안 변명할 기회가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들의 깜짝 폭로에 이경실은 “지금까지 그(?) 휴지인 줄 알았다. 그때 당시 아들 침대 위의 휴지를 보고 ‘우리 아들이 뒤처리를 미처 못 했구나. 방에 휴지를 넣어줘야지’ 생각했다”며 그런 줄도 모르고 사춘기 아들을 배려하는 차원에서 휴지는 물론 쓰레기통까지 침대 가까이 가져다놓는 등 세심히 신경 썼었다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한편, 가족과 소통이 단절(?)된 사춘기 자녀에게 한 걸음 다가갈 수 있는 '유자식 상팔자'는 갱년기 스타 부모와 사춘기 자녀가 펼치는 새로운 포맷의 ‘가족 소통 토크쇼’로 MC 강용석, 손범수의 활약에 기대를 모으며 산뜻한 출발을 예고하며 4일 밤 첫 선을 보인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06-04 17:31:36 수정 2013-06-04 17:31:36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