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강호동, 美 진출 본격화? 소곱창 프랜차이즈 LA 오픈

입력 2013-06-14 09:42:36 수정 2013-06-14 09:42: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방송인 강호동이 미국 LA에 소곱창 구이 전문점을 오픈했다.

외식프랜차이즈 기업 ㈜육칠팔은 소곱창 구이 전문점 '아가씨 곱창'을 미국 LA에 위치한 429㎡(약 130평) 규모의 단독 건물에 미국 1호점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육칠팔은 강호동이 지분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온 기업이다.

‘아가씨곱창’은 한인 타운 인근에 위치해 한국인 뿐만 아니라 현지인들의 왕래가 잦아, 미국내 브랜드 홍보를 위한 ‘랜드마크’로 적격이다. 철저한 시장 분석을 거쳐 한국 전통 방식과 함께 현지화된 메뉴를 첨가해 구성했다.

특히, 매장 오픈과 관련한 별다른 홍보활동이 전무한 상황에서 일평균 매출 9천6백불(한화 약 1,000만원) 가량을 올리고 있어 본격적인 홍보에 따라 향후 매출세도 높아질 전망이다.

대표 메뉴로는 ‘소곱창’, ‘특양’, ‘대창’, ‘막창’ 등이 있으며 현지인들이 좋아하는 소고기를 활용한 ‘꽃등심’, ‘생갈비’ 등도 새롭게 출시했다. 또한 모던한 인테리어와 현지 레스토랑들과 차별화된 서비스로 미국 외식 시장에 한식을 알릴 수 있는 저변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미 고기 브랜드인 ‘강호동 백정’이 LA를 비롯 애틀란타, 하와이에 입점해 월매출 45만불에 육박하는 높은 매출 실적을 내고 있다. 이는 현지 한류 열풍과 동양의 웰빙식에 대한 미국인의 관심 증대 등 대내외적인 환경이 ‘아가씨곱창’의 성공적인 미국시장 안착에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아가씨곱창’은 LA점 오픈을 기점으로 뉴욕, 워싱턴 등 미국내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연내 10여개의 해외 가맹점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육칠팔 김상곤 총괄이사는 "기존 ‘강호동 백정’의 미국 진출 경험을 통해 효과적으로 매출을 성장시킬 수 있는 구조를 만들고 있다"면서 “‘아가씨곱창’의 성공적인 미국 진출을 바탕으로 해외시장을 본격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육칠팔은 2010년 GS그룹 방계회사 ‘승산’을 통해 가맹사업에 첫 진출한 이후 지난 2년간 ‘육칠팔’, ‘강호동 백정’, ‘강호동 치킨678’ 등 7개 브랜드를 통해 전국 350개의 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 진출에 성공한 ‘강호동 백정’은 오는 20일 오후 2시 ㈜육칠팔 본사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6-14 09:42:36 수정 2013-06-14 09:42:36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