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인테리어 소품도 '비비드' 인기 식을 줄 몰라

입력 2013-06-14 18:18:31 수정 2013-06-14 18:18: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소비자들이 의류, 화장품 외 일상용품도 톡톡 튀는 비비드 컬러의 상품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마트가 14일 공개한 매출 자료에 따르면 1월부터 5월까지 단조로운 컬러보다 화려한 컬러로 구성된 상품이 더 판매됐다.

‘수납함’의 경우 작년 같은 기간보다 0.6% 신장한 가운데, 화이트, 투명 등의 단조로운 컬러의 수납함 매출은 20.8% 감소했다. 반면, 레드, 블루 등 비비드한 컬러의 수납함 매출은 51.8%로 크게 증가했다.

또 ‘다용도 바구니’의 경우에도 화이트, 베이지, 브라운 등 단순한 컬러 대신 핑크, 그린 등 화려한 컬러의 상품 수요가 점차 늘고 있다.

이런 소비 트렌드는 주방용품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조리기구인 ‘프라이팬’도 기존 블랙, 레드, 블루 3가지 종류에서 오렌지, 그린, 핑크 등으로 컬러가 다양해졌다. 기존 색상보다 화려한 색상의 프라이팬 매출이 30% 가량 더 높게 나타나고 있다.

롯데마트 측은 컬러 마케팅이 호조를 보이고 있는 것은 경기가 어려울수록 화려하고 과감한 색상으로 분위기를 전환하고 싶어하는 심리가 강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같은 수요에 맞춰, 업계에서도 컬러 마케팅에 적극 나서고 있다. 롯데마트는 오는 19일까지 주방용품, 수납용품 등 다양한 컬러로 구성한 생활용품을 최대 40% 가량 저렴하게 판매할 계획이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6-14 18:18:31 수정 2013-06-14 18:18:3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