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취준생 "취업 못해 애인에게 차여" 씁쓸

입력 2013-06-18 18:10:29 수정 2013-06-18 18:10:2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취업난이 극심해지는 가운데 취업준비생들의 애정전선에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42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구직자의 41.3%가 "취업을 못해 애인과 이별했다"고 대답했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취업을 못해 헤어졌다"고 말한 응답자 중 64%가 이별을 통보한 쪽은 ‘애인'이라고 답했다. ‘자기 자신’이라는 응답자는 36%를 차지했다.

자신이 이별을 통보했다고 응답한 구직자의 이별 통보 이유로는 ‘미취업 중인 자신의 모습을 보이기 자존심 상해서’가 35.6%로 1위에 올랐다.

이어 ‘선물이나 데이트 비용이 부담돼서’가 20.9%로 2위를 차지했다. 또 △취업준비로 시간적 여력이 없어서(15.4 %), △애인이 취업 준비 중인 자신의 상황을 무시해서(10.6%), △연인이 더 좋은 사람을 만나기 바라서(10.6%), △취업준비에 도움이 되는 다른 애인을 만나기 위해(5.1%)의 순이었다.

이별 통보를 받은 쪽의 구직자에게 ‘이별이 취업 준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묻자, ‘공부에 집중을 하지 못했다’가 48.5%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뒤이어 △더욱 독하게 준비에 매진했다(19.8%),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17.8%), △실제 성적 등이 떨어질 정도로 영향이 컸다(13.9%)의 순위였다.

취업 성공 후 헤어진 애인에게 다시 연락 하는 것에 대해 구직자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중 57.5%는 ‘연락할 계획이 없다’라고 말했으나, 42.5%는 ‘계획이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연락을 다시 하고 싶은 이유로는 ‘내가 잘 된 것을 보여주고 후회하게 만들고 싶어서’(37.7%)가 가장 많은 응답자의 선택을 받았고, 이어 ‘상대의 소식이 궁금해서’(32.2%), ‘힘든 시기가 끝났으니 다시 교제를 시작하기 위해’(30.2%) 등의 의견이었다.

한편, ‘취업준비생의 연애’에 대한 생각을 묻자 61.4%의 구직자가 ‘긍정적이다’는 의견을 보였다.

이유로는 △정서적인 안정감을 줄 수 있어서(34.4%), △어려움을 극복하며 더욱 애틋해질 수 있어서(20.8%), △스트레스를 함께 해소할 수 있는 대상이 있어서(20%), △서로 정보를 나누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어서(19.2%), △주 데이트를 공부하는 것에 투자할 수 있어서(4.8%)를 들었다.

‘취업준비생의 연애’에 부정적인 생각을 가진 38.6%의 구직자는 △금전적인 부담이 가중된다(35.8%), △공부에 방해가 된다△(33.7%), △상대의 기대가 부담감을 준다(29.4%)를 이유로 꼽았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6-18 18:10:29 수정 2013-06-18 18:10:2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