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송탄 평택 신개념 회식장소 '락휴노래타운' 각광

입력 2013-06-19 09:45:30 수정 2013-06-19 10:01: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송탄은 이제 평택의 대표 거주지역으로 각광받고 있다. 북쪽으로는 오산과 동탄신도시가 인접하고 있으며, 서편으로는 고덕국제신도시, 남쪽으로는 평택 시청과 안성이 인접하고 있는 교통과 거주의 중심지로 급부상했다. 최근에는 삼성전자가 들어서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유치된 진위산업단지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어 신규 입주자들이 대거 유입되고 있는 곳이다.

이에 맞춰 협력업체 및 각종 기업들이 송탄 부근에 대거 이주하고 있다. 때문에 송탄출장소 부근을 중심으로 점심시간과 저녁시간에는 직장인들이 삼삼오오 식사를 하고 회식을 하는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한국인들에게 회식은 직장에서 겪은 스트레스를 풀고 단합을 도모하고자 모이는 하나의 기업 문화로 자리잡았다. 기존에는 회식하면 무조건 고기를 먹고 '건배'를 위치며 술을 마시는 것이 전부였지만, 근래에는 웰빙 라이프 문화 영향으로 'Joy' 즉 즐거움을 포함하는 회식문화를 선호하는 편이다.

온라인 상에서도 이런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것이 바로 검색어. 온라인 상에는 '송탄 노래방', '송탄 회식장소', '송탄 평택 주점'. '송탄평택 회식 적합한 노래방'과 같은 검색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락휴노래타운 평택 송탄점은 이런 달라진 기업 회식문화의 대표적인 아이콘으로 급부상했다. 락휴노래타운 평택 송탄점은 송탄출장소 건너편에 위치하고 있어 인근 기업들의 회식장소의 센터에 있는 지리적인 잇점과 함께 '즐겁고 차별화된 신개념 노래타운'이라는 인식을 소비자들에게 선사하고 있다.

락휴노래타운 평택송탄점 최미자 대표는 "기존의 노래방하면 어둡고 공기도 탁하다는 인식이 강했었다. 하지만, 락휴노래타운은 깔끔한 실내와 차별화된 서비스와 시스템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겁고 건전하게 한바탕 즐길 수 있는 종합 레저타운"이라며, "모든 임직원들은 락휴노래타운 평택송탄점을 찾은 고객분들에게 미소와 알찬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락휴노래타운 평택송탄점은 인근 고덕국제신도시와 미군기지 영향으로 국내인 뿐 아니라 외국인 친구들을 초대해 함께 노래도 부르고 호텔급 요리도 맛볼 수 있어 새롭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또한, 여성들은 감각적이면서도 고급스런 인테리어와 까다로운 입맛을 충족시켜줄 수 있는 호텔급 요리를 선택할 수 있다. 메인 안주 주문시 호텔식 기본 안주 6가지가 제공된다는 것에도 많은 여성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조만간 수서를 출발해 평택까지 고속으로 달리는 KTX 가 개통될 예정이어서 락휴노래타운 평택 송탄점은 더욱 인근 주민들과 출장온 타지 손님들에게도 대표 지역 명소로 각광받을 전망이다.

락휴노래타운 브랜드 본사인 (주)대승인터컴 안선태 대표이사는 "평택 송탄점은 앞으로 날로 유입율이 급성장할 블루칩 지역의 대표 명소로 자리잡을 것" 이라며, "이제 기업의 회식문화도 차별성과 고급화로 대중들의 날카로워진 니즈를 충족시켜야 고객들의 만족감이 높아진다. 락휴노래타운의 오랜 노하우와 서비스 시스템을 통해 평택과 송탄지역 주민들의 국보급 레저문화 명소, 노래연습장, 휴식공간, 힐링센터 역할을 담당하도록 본사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벌일 방침" 이라고 전했다.

한편, 락휴노래타운은 서울, 경기도, 부산 등 전국에 광범위하게 가맹점을 연이어 오픈시키며 국민 브랜드 '락휴' 신화를 새롭게 쓰고 있다. '락휴 노래타운'은 무분별하고 컬러가 없는 타 노래방이나 주점들과 달리 컬러풀하면서 감각적이고 트렌디한 인테리어와 서비스 시스템 그리고 호텔급 안주 등 2030부터 5060 등 다양한 연령층의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신개념 노래방, 차별화된 레저공간 콘셉트로 자리잡았다.

락휴 노래타운 문의 www.rockq.co.kr
입력 2013-06-19 09:45:30 수정 2013-06-19 10:01:28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