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혹시 우리 아이가 학교내 '은따' 주인공?

입력 2013-06-20 17:19:31 수정 2013-06-20 17:19: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따에서 벗어나기 위해선 스스로 강해져야 하는데, 그게 말처럼 쉽다면 누가 따를 당하겠어?”

‘여왕의 교실’ 고현정이 서슬 퍼런 ‘반전 독설’로 학교 내 왕따 문제를 꼬집으며,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여왕의 교실’(극본 김원석, 김은희, 연출 이동윤 /제작 MBC, IOK미디어) 3회 분에서는 ‘마녀선생’ 고현정이 학교 내에서 은근하게 왕따를 당하며 매사 자신 없는 행보를 거듭하고 있는 ‘은따소녀’ 은보미(서신애)에게 매몰차면서도 냉정한 독설을 퍼붓는 모습이 그려졌다.



극중 이유 없이 친구들에게 따돌림을 당하던 ‘은따’ 은보미는 운동장에서 뛰어노는 심하나(김향기)와 오동구(천보근)를 부러운 눈으로 쳐다봤던 상황. 이때 마선생이 보미에게 다가와 “부럽니? 보미는 아직도 반에서 친하게 지내는 친구가 없지?”라며 “따에서 벗어나기 위해선, 스스로 강해져야 하는데 그게 말처럼 쉽다면, 누가 따를 당하겠어?”라는 역설적인 말로 보미를 회유,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그리고 그 직후 마선생은 축제 합동 공연 연습에 나선 보미를 향해 “은보미, 보통 공부 못하는 애들이 체육은 좀 하지 않니? 넌 정말 모든 게 수준이하구나”라고 친구들 앞에서 공개 망신을 주는 것으로 ‘독한 자극’을 시작했다.

죄송하다고 눈물을 글썽이는 보미를 향해 “죄송해요? 노력할 생각도 없으면서, 달라질 마음도 없으면서, 늘 말로만”이라고 독설을 던진 후 “눈물까지 흘려가며, 죄송하다, 유감이다. 이렇게 말로 떠드는 경우는 대개 ‘대충 넘어가고 싶습니다’라는 속셈이거든. 너도 그렇지? 지금은 죄송하다 말하고 있지만, 다음 시간에도 똑같을거야“라는 차가운 말로 보미의 마음에 생채기를 냈다. 그리고는 끝내 보미가 무용 테스트를 완벽히 해냈음에도 학교 축제에 참석하지 말라고 통보, 보미를 눈물 흘리게 만들었다.

하지만 보미를 향해 잔혹한 말을 내뱉는 상황에서, 이뤄지는 마선생의 ‘남다른 행보’가 마선생의 숨겨진 의도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보미의 전 담임이었던 정선생(진경)이 보미에 대해 “왕따 가능 학생이라 신경쓰이나 본데, 얘는 괜찮아, 얘는 대놓고 왕따당하는 스타일은 아니고, 그냥 은근히 따당하는 은따라 크게 문제 일으키진 않을거야. 내버려두면 조용히 졸업할 테니까, 너무 걱정마요”라고 말하자, 더욱 싸늘한 눈빛을 드러냈던 것.

또한 “부진한 학생이 있다고 체벌성 징계를 내리는 건 비교육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자신에게 따지고 드는 양선생(최윤영)에게 “달리는 마라토너가 그 순간이 즐겁다면, 그건 최선을 다하고 있지 않은 겁니다. 최선을 다한다는 건, 고통의 연속이죠. 그 고통을 가르치는 것이 비교육적인 건가요?”라고 되물어 양선생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럼에도 양선생이 “아직 어린 초등학생들인데, 그렇게까지 해야하냐”라고 항의하자, “어린이는 따뜻한 사랑으로 키워야 한다. 그런게, 현실에 존재하나요? 그렇다면, 왕따로 목숨 끊는 아이들은 왜 생겨나는 거죠?”라고 일침을 던져 시청자들을 전율케 했다.

제작사 측은 “고현정의 독설은 아이들로 하여금 냉혹한 세계에서 살아남을 수 있도록 강력한 예방접종을 해주는 것과 같다. 교실에서 ‘1%만이 행복할 수 있다, 차별은 정당하다’라고 직구를 던지지만 진정한 행복이란 무엇일까를 생각해보게 만드는 메시지”라며 “앞으로 ‘여왕의 교실’이 ‘왕따, 차별, 독설’ 등 사회 한 켠에서 공공연히 묵인돼왔던 이슈들에 담아낼 새로운 메시지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06-20 17:19:31 수정 2013-06-20 17:19:3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