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직장 상사에게 하는 가장 '은밀하고 위대한(?)' 복수

입력 2013-06-20 09:37:31 수정 2013-06-20 09:37: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직장인들이 자신을 괴롭히는 상사에게 했던 가장 통쾌한 복수로 '무시하기'를 꼽았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502명을 대상으로 46%의 직장인이 상사에게 어떤 형태든 '복수'를 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상사에게 했던 가장 통쾌한 복수로는 ‘상사 말 못들은 척 무시하기’(30.8%)가 1위에 올랐다. 2위는 24.3%를 차지한 ‘상사의 지시가 어떤 것인지 알면서도 못 알아들은 척 하기’였고, ‘주변 사람들에게 상사를 칭찬하는 척 단점 꼬집기’가 21.5%로 3위에 올랐다.

이어 △‘회식 때 상사의 개인카드를 긁도록 분위기 유도하기’(13.6%), △‘중요한 말 전하지 않기’(8.9%), △‘인사 안 하기’(7.9%), △‘다른 동료들을 내 편으로 만들고 은따 시키기’(7%), △‘회식 끝나고 모범택시에 태워 보내기’(6.1%), △‘이물질 섞인 음료 주기’(5.6%), △‘회식 때 술 취한 척 골탕 먹이기’(5.1%), △‘책상 위 중요 메모 몰래 버리기’(3.7%), △‘상사 번호를 아이돌 멤버의 번호로 둔갑시켜 유포하기’(1.4%), △‘바이러스가 있는 파일 전송하기’(0.9%) 순이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상사의 자동차 바퀴 펑크내기’, △‘상사의 애인 몰래 뺏기’ 등이 있었다.

복수를 해 본 적 없는 직장인이 실제로 해보고 싶은 복수 방법 1위는 무엇일까? 전체의 23.3%가 ‘주변 사람들에게 상사를 칭찬하는 척 단점 꼬집기’를 꼽았다. 다음으로는 ‘회식 때 상사의 개인카드를 긁도록 분위기 유도하기’(17.7%), ‘바이러스가 있는 파일을 메일-메신저로 전송하기’(16.7%)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이 상사에게 복수를 하고 싶었던 이유는 바로 ‘자기 일을 나한테 떠넘겨서’(24%) 였다. 또 20.9%는 ‘과다한 업무를 지시했을 때’ 복수를 하고 싶었다는 의견을 보였으며, △‘말, 행동이 나를 무시하는 것 같아서’가 19.2%, △‘나를 화풀이 상대로 생각해서’(14.4%), △‘내 아이디어나 업무 성과를 빼앗아가서’(11%), 9.6%의 직장인들은 ‘후배 등 다른 동료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혼을 내서’ 복수를 했다고 응답했다.

한편, 복수를 한 뒤에 50.2%의 직장인은 ‘통쾌하다’고 느낀 반면 28.1%는 ‘오히려 불이익을 받을 까 노심초사한다’고 입을 모았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6-20 09:37:31 수정 2013-06-20 09:37:3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