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름맞이 스타일링 다이어트 '체형 완벽 보완'

입력 2013-06-26 16:28:27 수정 2013-06-26 16:28: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 여름 더위가 예상보다 빠르게 찾아오면서 여성들의 옷차림이 더욱 가벼워졌다. 다이어트를 시작하지 않은 여성들이라면 여름이 그다지 반갑지 않다. 그러나 체형에 딱 맞는 스타일링 만으로도 다이어트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야하지 않으면서 시원하게, 디테일을 살리면서 날씬하게, 숙녀들의 여름패션 키워드다.

닥스레이디스 관계자는 "화려한 패턴이나 허리선을 강조할 수 있는 디테일의 옷이라면 체형적 콤플렉스를 보완할 수도 있다"고 조언했다.

◆ 감쪽같은 체형 보완, 베스트와 원피스


자신의 체형에 콤플렉스를 느껴 반팔, 혹은 긴 바지 등으로 노출을 꺼리는 이가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오히려 드러내는 것이 날씬해 보일 때가 있다고 입을 모아 말한다.

아우터 개념으로 가볍게 걸칠 수 있는 베스트는 팔뚝의 군살이 신경 쓰이는 이들에게 제격이다. 밝은 계열의 민소매 티셔츠에 차분한 그레이 컬러 베스트라면 포멀한 옷차림을 즐기는 오피스레이디의 출퇴근 패션으로도 손색없다.

원피스는 사계절 내내 여성들에게 환영 받는 아이템으로, 슬림한 라인을 강조하고 싶은 이들에게 잘 어울린다. 플라워 패턴이 스프라이트로 프린트된 듯 독특한 디테일이 돋보이는 원피스는 여성미를 강조할 수 있다. 얇은 벨트 장식을 허리선보다 높게 묶으면 다리가 길어 보일 뿐 아니라 전체적으로 늘씬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 기본 아이템, 컬러-디테일 따라 달라지는 분위기


여름철에는 내리쬐는 볕을 피하기 위한 시원한 소재 옷이 인기다. 특성상 찬 성질을 지닌 린넨 소재는 통기성 또한 뛰어나 습도 높은 여름철에 제격이다. 이에 눈에 띄는 컬러까지 갖춘 아이템이라면 시각적인 청량감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실루엣이 드러나야 슬림해 보이기도 하지만 그와 반대되는 경우에 오히려 날씬해 보이기도 한다. 루즈한 디자인에 소매 부분을 롤업할 수 있도록 한 린넨 셔츠는 비비드한 그린 컬러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처럼 원색에 가까운 상의는 블랙이나 화이트 등 무채색 계열 하의와 매치하면 보다 안정적이다.

‘마린룩’은 블루와 화이트 컬러, 그리고 스프라이트 패턴이 어우러진 아이템을 기본으로 한다. 여러 개의 작은 버튼이 포인트인 마린 스타일의 피케 셔츠에는 화이트 팬츠도 좋지만 보다 플레어 스커트와 플랫슈즈를 매치하면 경쾌한 분위기를 살릴 수 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6-26 16:28:27 수정 2013-06-26 16:28:27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