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롯데마트, 생활용품 50% '통큰 세일'

입력 2013-06-27 16:37:25 수정 2013-06-27 16:37: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름 정기세일 기간에 맞춰 대형마트도 대규모 할인 행사에 발벗고 나섰다.

롯데마트는 27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2주 간, 주요 생필품을 최대 50% 할인해 판매하는 ‘통큰 SALE’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평소보다 3배 가량 많은 총 3,000여개 품목, 500억원 규모로 진행되며, 이는 연중 한 차례 진행되는 창립 행사 규모와도 비슷한 수준이다.

특히, 브랜드 상품 할인 행사가 아닌 불황으로 소비가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와 우수 중소기업의 상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소비 촉진 행사를 준비했다.

또한, 불황에 꼭 필요한 것만 구매하는 알뜰 소비 성향이 두드러지는 것을 고려해, 소용량 낱개 상품을 다양하게 기획해 선보인다.

◆ 한우 사골, 고구마 등 신선식품

첫번째로 6월 27일부터 7월 3일까지 일주일 동안, 판매가 부진해 재고 부담을 겪고 있는 비인기 신선식품을 중심으로 소비 촉진 행사를 진행한다.

우선, 등심, 불고기 등 휴가철 구이용 먹거리로 즐겨먹는 부위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기가 적어 농가에 재고 부담이 되고 있는 한우 사골, 꼬리를 저렴하게 판매한다.

4인 가족이 충분히 먹을 수 있도록 구성한 ‘한우사골(3kg)+국물용 뼈(1.5kg)’를 개별 구매시보다 절반 가량 저렴한 3만원에 판매하며, 롯데/신한/KB국민 카드로 결제 시에는 50% 할인한 15,000원에 판매한다.

특히, 여름철 보양식 수요를 고려해 행사 물량도 평소보다 10배 가량 많은 2,500마리를 준비했다.

이밖에, 무더위에 소비가 줄어 재고가 많이 쌓인 고구마를 평소보다 4배 많은 120톤 가량 준비해, ‘한봉지 가득 고구마(1.6kg/1봉)’을 정상가보다 30% 가량 저렴한 5,500원에 판매한다.

◆ 낱개 봉지라면, 국산 캔맥주 재 등장

롯데마트는 이번 ‘통큰 SALE’을 통해 그 동안 대형마트에서 사라졌던 낱개 라면과 맥주를 선보인다.

대표적인 품목으로 ‘신라면’, ‘너구리’, ‘짜파게티’, ‘삼양라면’ 등 봉지라면과 ‘카스’, ‘하이트’ 등 캔맥주를 낱개로 판매한다.

롯데마트에서 낱개 봉지라면은 2011년 8월 판매 종료 이후 약 2년 만에, 낱개 캔맥주는 2010년 6월 이후 3년 만에 다시 등장한 것이다.

이와 같이 낱개 상품이 재등장한 이유는 1인 가구 증가와 영업 규제 및 불황에 따른 소비 침체로 가격 부담을 줄여 소비를 진작시켜 보겠다는 의도에서다.

낱개 상품의 가격은 묶음 상품의 개당 가격과 동일하지만, 필요 이상의 수량을 구매해야 하는 부담을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

이밖에,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휴대가 용이하고, 1인 가구가 사용하기에도 적합한 소용량 상품을 기획해, 90여개의 소용량 세제, 위생용품을 1천원/3천원 균일가에 판매한다.

최춘석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규제 및 경기침체 영향으로 용량을 줄이고, 낱개 단위로 구매하려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며, “단순 일회성 행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 반응을 감안해 낱개 상품의 품목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6-27 16:37:25 수정 2013-06-27 16:37:25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