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까다로운 장마철 세탁물 관리법

입력 2013-07-02 16:56:30 수정 2013-07-02 16:56: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본격적인 장마철을 앞두고 세탁물 관리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장마철에는 연일 내리는 비를 피해 실내에 널어놓은 빨래는 마르지 않아 퀴퀴한 냄새를 유발하고, 높은 습도로 인해 옷장 안에 장기간 보관 중인 계절 지난 옷에서 곰팡이가 생길 수 있다. 이러한 문제들은 장마철 세탁물 관리 노하우만 정확히 알아도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다.

피죤 관계자는 “습기가 높은 장마철에는 곰팡이와 세균 등이 번식하기 쉬워 세탁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습기 조절에 도움을 주는 제품들을 잘 활용한다면 장마철 세탁물 관리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실내 건조용 세재가 따로있다?

장마철 습한 상태가 지속되면 빨래가 눅눅해질 뿐만 아니라 세균이 번식해 악취와 옷감 손상 등이 발생하기 때문에 빨래는 가능한 한 빠른 시간 안에 건조시켜야 한다. 실내 건조 시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서 옷이 겹치지 않도록 충분한 간격을 두고 널어놓고, 선풍기를 틀어놓는 것도 빠른 건조 방법 중 하나다.

실내 건조를 하면 실내의 잡냄새가 옷에 배어 퀴퀴한 냄새가 나는 경우도 있다. 이럴 때는 세탁물에서 나는 불쾌한 악취를 제거해 주고 옷에 밴 냄새 분자를 공기 중으로 증발시켜주는 성분을 지닌 실내 건조용 세제를 사용하면 된다.

피죤의 ‘액츠 데오후레쉬’는 실내 건조에 최적화된 프리미엄 액체세제로 세탁물에서 나는 불쾌한 악취를 제거해 주는 베이킹소다와 옷에 밴 냄새 분자를 공기중으로 증발시키는 덱스트린이 들어 있어 이중 탈취 작용을 한다. 또한 자몽, 유자, 유칼립투스, 정향, 고삼에서 추출한 천연 복합 항균 성분이 첨가돼 안전하고 위생적이다.

◆ 제습기 하나면 건조 끝!

실내 건조시 제습기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실내 습도를 알맞은 수준으로 맞추는 것이 제습기의 첫 번째 역할이지만 의류 건조 기능을 함께 갖춘 제품이 많아지고 있다.

실내에 빨래를 널고 근처에 제습기를 의류 건조 모드로 동작시키면 건조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캐리어에어컨의 2013년형 제습기는 음이온 발생기가 있어 건강한 음이온을 방출하고 박테리아가 성장할 수 없는 가장 쾌적한 45~55%의 실내 습도를 자동으로 유지시켜주는 스마트 제습 기능과 의류를 빠르게 건조시켜주는 의류 건조 기능까지 갖췄다.

◆ 바닥부터 차오르는 습기를 잡아라!

장마철 습기가 찬 옷장은 곰팡이와 벌레가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므로 수시로 환기하고 관리하지 않으면 옷장 속 비싼 겨울옷이 망가질 수 있다. 자주 입지 않는 옷은 지나치게 벽에 붙여 걸어 놓으면 곰팡이가 생기거나 색이 변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드라이한 옷이나 실크 소재의 옷도 습기 있는 곳에 오래 걸어 두면 곰팡이가 생기거나 옷이 줄어들 수 있으므로 특별히 따로 관리를 해야 한다. 옷이나 이불 사이, 습기가 많이 차는 서랍장 밑바닥에는 신문지를 깔아두면 효과를 볼 수 있다.

제습제를 사용할 경우 옷장 아래쪽에 둬야 한다. 습기는 바닥부터 차오르기 때문이다. 다만 가죽 제품이 제습제의 내용물에 닿으면 탈색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의류나 가방에 너무 가까이 놓지 않는 것이 좋다. 최근에는 노폐물을 걸러내고 악취를 제거해 주는 참숯이 함유된 제습제 제품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아니코생활환경 ‘참숯 물먹는 고래’는 강력한 염화칼슘과 참숯 성분이 서랍장, 신발장 등 숨어 있는 습기까지 잡아주는 제품으로 습기를 흡수함에 따라 물이 차는 것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7-02 16:56:30 수정 2013-07-02 16:56:3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