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B형남자는 남편감으로 별로? 미혼남성에 대한 '편견' 베스트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B형남자는 남편감으로 별로? 미혼남성에 대한 '편견' 베스트

입력 2013-07-05 17:28:21 수정 2013-07-05 17:28: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혼남성 J씨는 친구로부터 소개팅 주선을 받았다. 그런데 한번 만나보기도 전에 상대 여성으로부터 갑작스러운 소개팅 거절 통보를 받았다. 상대 여성이 ‘B형 남자는 싫다’는 이유였다.

미혼여성 K씨는 남자친구와 결혼을 생각하고 있다. 그런데 남자친구의 어머니를 처음 뵙고 인사를 드린 자리에서 K씨의 마음은 혼란스러워졌다. K씨의 ‘학력이 좋고 자취 중이다’라는 점에 대해 어머니의 반응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결혼정보회사 가연(대표이사 김영주)과 프리미엄 매칭 사이트 안티싱글에서 미혼남녀 362명(미혼남성 182명, 미혼여성 180명)을 대상으로 [미혼남녀가 ‘편견에 불과하다’고 생각하는 결혼기피조건과 그 이유]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미혼남성들이 편견에 불과하다고 생각하는 결혼기피조건과 그 이유는 무엇일까?

1위는 ‘장남’(33%)이 차지했다. 주된 이유로는 ‘세상이 바뀌었다’였다. 이제는 맏며느리의 부담이 예전 같지만은 않고, 남녀가 평등해진 세상에 장남이라고 해서 기피조건이라는 것은 편견이라는 것이다.

2위는 ‘효자’(28%)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는 ‘가정적인 남자일수록 결혼생활도 잘 하는 법이다’, ‘효자가 아닌 사람도 결혼기피조건인 건 마찬가지’ 등이 있었다.

3위는 ‘B형남자’(20%)가 차지했다. B형남자에 대한 ‘다혈질일 것이다’, ‘나쁜 남자 타입일 것이다’ 등의 선입견은 검증되지 않은 편견일 뿐이라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다.

‘술/담배 하는 남자’는 13%로 집계됐다. ‘아이를 가진다면 당연히 끊거나 줄일 것’, ‘적당히 하면 나쁜 게 아니다’, ‘남자라면 어느 정도는 해야 할 때도 있다’ 등의 이유였다.

마지막으로 ‘공대 출신’(6%)이 5위를 차지했다. ‘공대 출신’ 하면 ‘야근 많고 힘든 직종일 것이다’, ‘직장 생활에 찌들어 있을 것이다’라는 등의 편견을 갖는데 이런 생각을 버려야 한다는 것이다. ‘일 열심히 하고 돈 잘 벌어오는 남편감’이라는 해명도 많았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07-05 17:28:21 수정 2013-07-05 17:28:2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