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학 졸업하니 천만원대 '빚덩이'…취업성형 이유도

입력 2013-07-26 10:56:07 수정 2013-07-26 10:56: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학을 갓 졸업한 신입 구직자들이 천만원대의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신입 구직자 73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한 결과 구직자의 48.1%이 현재 ‘빚이 있다’고 답했다. 구직자들이 안고 있는 빚은 평균 1,497만원으로 집계됐다.

빚을 지게 된 원인으로는 ‘학비(등록금)’가 24.6%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개인사정’으로 빚을 지게 되었다는 응답자가 19.6%, ‘자취방 전-월세 자금’을 빚의 원인으로 꼽은 구직자는 12.8%, ‘주택구입’이 10.8%, ‘생활비’(8.8%), ‘면접준비 비용’(6.8%), 자격증 취득 및 사교육비 지출’(5.8%)이 뒤를 이었다.

‘취업성형’으로 빚이 생겼다는 구직자도 4%에 달했다. 그 외에는 ‘차량 구입 및 유지비’(3.8%), ‘해외연수 비용’(3%)의 순이었다.

이들 중 45.8%는 빚을 ‘금융기관 대출’을 통해 지게 되었다고 응답했으며, ‘신용카드’가 25.1%로 뒤를 이었다. ‘부모님’에게 돈을 빌렸다는 구직자가 23.2%, ‘친구/지인’은 5.9%였다.

또한 이들은 빚을 모두 상환하기까지 평균 3.1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한편, 빚이 취업활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31.8%가 ‘빨리 취업해야 한다는 압박감 때문에 묻지마 지원을 하게 된다’고 응답했다.

‘빚 때문에 취업활동에도 자신감이 결여된다’라는 의견이 22.7%, ‘빚 스트레스로 우울증을 겪고 있다’(20.5%), ‘취업활동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13.6%), ‘아르바이트 등을 병행하게 되어 취업 준비 시간이 부족해진다’(11.4%)의 순이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7-26 10:56:07 수정 2013-07-26 10:56:07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