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예쁜 아내를 밖에 두면 양아치나 제비들이 꼬인다"

입력 2013-07-31 16:23:04 수정 2013-08-01 14:32: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동선 경찰행정학과 교수가 녹화 중 엉뚱한 발언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선은 31일 밤 방송되는 MBN 인생고민 해결쇼 <신세계>에 출연, 주부 파업을 선언하고 집을 나간 아내들의 사연을 듣던 중 “집안의 꽃을 밖에 내놓으면 벌떼가 달려든다”고 말해 호기심과 폭소를 불러일으켰다.

신동선은 “예쁜 아내를 밖에 두면 양아치나 제비들이 꼬인다는 뜻”이라며 전직 베테랑 형사답게 사건사고 현장에서의 경험을 빗대어 설명했다. 이어 신동선은 “가출했다가 사고를 당할지도 모르니 엄마는 집에 있어야 한다”며 자신의 의견을 덧붙였다.

또한 신동선은 “아내의 파업을 가장 빨리 끝낼 수 있는 방법은 돈”이라고 거침없이 얘기해 연이은 웃음 폭탄을 날리기도 했다.

하지만 이에 반해 장진영 변호사는 “명분 없는 파업 중단은 오히려 상대방이 더 무시할 수 있다. 앞으로의 기선제압을 위해서라도 파업을 끝까지 강행해야 한다”며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양재진 정신과 전문의는 파업을 선언하는 갱년기 여성의 심리에 대해 “감정기복이 심해지고 충동조절이 잘 되지 않아 쉽게 우울함과 불안감을 느낀다”고 설명하며 “집안일과 아이들 양육으로 많은 시간을 보낸 엄마에게 휴식시간을 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07-31 16:23:04 수정 2013-08-01 14:32:1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