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살인 진드기 '주의보'…물렸을때 어떻게 해야하지?

입력 2013-08-02 15:23:05 수정 2013-08-02 15:23: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 마포구 상수동에 사는 직장인 최모씨(30)는 얼마 전 휴가 차 놀러 간 야영장에서 몸에 달라붙은 흡혈 진드기를 떼내려다 큰 화를 당할 뻔 했다. 흡혈 진드기는 불에 그을려 죽인 다음 떼어내야 한다는 인터넷 정보를 믿고 따라 했다가 화상을 당할 뻔 했던 것. 비단 최씨뿐만이 아니다. 휴가철을 맞아 야외 활동 중에 흡혈 진드기에 물리고 엉뚱한 방법으로 응급처치를 했다가 애를 먹는 경우가 늘고 있다.

생활환경 위생기업 세스코가 본격 휴가철을 맞아 외부 활동이 잦아지고 ‘살인 진드기’ 공포가 증대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인터넷 상에서 떠도는 살인 진드기 관련 소문에 대한 전문가적 답변을 내놨다.

살인 진드기 공포를 불러 온 흡혈 진드기는 급성 또는 만성 알레르기 반응을 유발하므로 올바른 대처가 중요하다. 생활환경 위생기업 세스코는 "흡혈 진드기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일반인들은 인터넷에서 수집한 검증되지 않은 방법을 사용한다"겨 "오히려 피해를 키우는 경우도 있어 진드기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 흡혈 진드기는 매니큐어로 제거한다?

흡혈 진드기는 피부에 구멍을 뚫어 흡혈을 한다. 피부에 달라 붙은 진드기는 갈고리 모양의 턱 부분으로 흡혈할 부분을 일(一)자로 절개해 구멍을 뚫고, 그 속으로 흡혈 기관을 박아 넣는다.

한번 붙은 진드기를 몸에서 떼어내기가 어려운 이유도 이 흡혈기관 자체가 잘 떨어지지 않는 구조로 돼 있기 때문이다.

피부에서 잘 떨어지지 않는 진드기는 핀셋을 사용하여 제거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인터넷에선 매니큐어나 알코올을 바르거나 열처리를 해 진드기를 죽인 다음 떼어내는 방법이 추천되기도 하지만 이러한 방법은 효과가 없다. 핀셋을 이용해 피부 깊숙이 박힌 진드기를 뽑아내야만 한다.

◆ 모든 흡혈진드기가 라임병을 매개한다?

모든 흡혈진드기가 라임병 및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 위험 질병을 매개한다는 설도 일부 과장된 소문이다.

흡혈 진드기에도 종류가 다양하며 물리면 사망에 이르는 종은 극히 일부에 꼽힌다. 감기 몸살과 비슷한 증세가 지속되다가 관절염이나 심장 염증, 신경계 장애를 일으키는 라임병은 ‘검정다리종’ 매개 질병이다. 이는 지난 7월 31일 보건복지부가 법정감염병으로 지정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는 작은소참진드기를 매개로 한다.

작은소참진드기 가운데에서도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은 0.5% 미만이며 발병 환자의 치사율은 6% 미만이므로 물리는 즉시 사망한다는 설은 사실과 다르다.

◆ 흡혈진드기가 나무에서 점프를 한다고?

흡혈진드기는 실내가 아닌 야외에서 주로 서식하므로 야외 활동 시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흡혈진드기가 나무에 있다가 사람 피부로 뛰어올라 진입한다는 소문도 있지만 이 역시 사실이 아니다.

뛰어 오를 능력이 없는 진드기는 잔디나 나뭇잎에 있다가 사람에게 묻혀서 실내로 진입한다. 대부분의 흡혈 진드기가 무릎 높이에서 발견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들판, 풀숲 등 야외 외출 시엔 가능한 맨 살을 드러내지 말고 외출 후엔 반드시 깨끗이 씻어야 한다.

◆ ‘집먼지 진드기’ 여름철 가장 위험

흡혈 진드기뿐만 아니라 아토피와 비염을 유발하는 ‘집먼지 진드기’도 이맘때쯤 더욱 유의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25도의 온도와 85% 내외의 습도에서 잘 자라는 진드기는 요즘과 같이 하루에도 2~30도 기온에 60~85% 습도를 오가는 장마 계절에 기승을 부린다.

집먼지 진드기는 사람의 피부에서 떨어진 비듬과 각질을 먹고 살기 때문에 사람이 생활하는 곳이면 언제 어디서든 발생 할 수 있다. 이불과 소파를 자주 세척하고 햇빛에 건조하는 방법이 알려져 있지만 진드기의 사체까지 없애지는 못한다.

2,200여가지 해충방제 시스템을 보유한 세스코의 진드기 방제 프로그램은 집먼지 진드기의 서식처를 정확히 파악해 사체까지 완벽하게 제거해준다. 천연성분 약제를 사용해 인체와 환경에 무해하며 4개월에 한 번 정기적인 모니터링으로 진드기 재발을 예방한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8-02 15:23:05 수정 2013-08-02 15:23:05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