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예비부부 싸움원인 1위 ‘신혼집 마련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예비부부 싸움원인 1위 ‘신혼집 마련

입력 2013-08-12 17:10:58 수정 2013-08-12 17:10: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본격적인 하반기 웨딩시즌을 앞두고 결혼 전 예비부부의 싸움원인에 대한 조사결과가 나왔다.

듀오웨드(대표 김혜정)는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4일까지 ‘결혼준비가 싸움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결혼준비 싸움원인 1위는 ‘신혼집 마련’이라고 밝혔다.

설문에 응한 예비부부 317명(남124명, 여193명) 중 69.4%는 ‘결혼준비 때문에 싸움을 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69.1%는 ‘결혼준비 기간에 이전보다 싸움이 늘었다’고 답해 결혼준비로 인한 스트레스 때문에 싸움이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싸움이 빈번하게 발생한 결혼준비 과정을 묻자 35.6%(남39.5%, 여33.2%)가 ‘신혼집 마련’이라고 답했다. 이은 답변으로 남성은 ‘결혼식(25.8%)’, ‘예물, 예단(22.6%)’을 꼽았고, 여성은 ‘예물, 예단(30.1%), ‘결혼식(12.4%)’을 꼽았다.

싸움의 주 원인은 전체의 38.8%(남 44.4%, 여35.2%)가 ‘경제적인 이유’라고 입을 모았다. 뒤를 이어 남성은 ‘주변인과의 비교(36.3%)’, ‘양가 어른들의 간섭(13.7%)’이라고 답했다. 여성은 ‘상대 배우자의 무관심(23.8%), ‘신랑신부의 취향 차이(12.4%)’ 순으로 응답했다.

결혼준비 때문에 싸운 횟수를 묻는 질문에 ‘주 1회’라는 응답이 36.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월 3회 이하(29.7%)’, 주 3회(17.7%)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예비부부는 결혼준비 고민을 ‘결혼한 지인(41%)’에게 상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외에도 친구(31.9%), 형제∙자매(16.4%), 부모님(10.7%)에게 고민을 털어놓는 것이 확인됐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08-12 17:10:58 수정 2013-08-12 17:10:58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