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요즘 가장 뜨고 있는 포차 브랜드는?

입력 2013-09-13 09:59:38 수정 2013-09-13 09:59: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무한리필 셀프바&꼬치주점 ‘수른 취하고’, 이색적인 메뉴경쟁력과 검증된 수익성으로 주목

‘공짜를 좋아하면 대머리가 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속설은 이제 잊어도 된다. 공짜를 좋아하면 성공창업이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포장마차 시장에 공짜 마케팅으로 큰 화제를 낳고 있는 브랜드가 있다. 바로 무한리필 셀프바&꼬치주점 ‘수른 취하고’가 그 주인공이다.

포차창업 프랜차이즈 ‘수른 취하고’는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기 좋은 공짜, 무료 무한리필 마케팅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수른 취하고’에 방문한 고객들은 메인 메뉴 하나만 주문해도 약 20여 가지의 안주를 공짜로, 그리고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게 된다.

‘수른 취하고’에는 고객들이 자유롭게 음식 재료를 가져다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셀프바가 마련되어 있다. 셀프바를 통해 조리해 먹을 수 있는 메뉴는 상상 이상이다. 떡볶이 재료에서부터 찌개, 전, 파스타 등 메인 안주 요리 못지 않은 고급요리를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점원에게 주문을 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가져다가 조리해 먹으면 되기 때문에 부담도 덜하다.

포장마차 프랜차이즈 ‘수른 취하고’의 이 같은 메뉴경쟁력은 현재 창업시장에서도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렇게 무조건 고객들에게 퍼주기만 해서 남는 게 있을까? 생각하기 쉽지만, 마진율이 매우 높은 편이다.

우선 안주가 무제한 제공되기 때문에 주류 판매가 높다. 또한 무한리필 셀프바에서 맛볼 수 없는 고급 메인요리의 주문 비중도 높다. 실제로 전통 브라질식 바비큐 꼬치요리인 츄라스코를 찾는 고객들이 매우 많은데, 츄라스코는 LA갈비와 삼겹살, 치킨정육, 소시지, 오징어, 새우, 옥수수, 피망, 양파, 파인애플 등 다양한 메뉴를 즐길 있어 호평 이어지고 있다.

포차 프랜차이즈 ‘수른 취하고’의 관계자는 “포장마차 창업시장의 경쟁이 매우 치열하기 때문에 독특한 컨셉을 갖추지 않으면 고객몰이를 할 수 없다”라고 말하면서, “수른 취하고는 기존 포장마차에서 볼 수 없는 운영방식으로 인해 고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으며, 이는 곧 충성고객층 확보로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무한리필 셀프바&꼬치주점 ‘수른 취하고’는 현재 의정부점이 성황리에 운영되고 있으며, 인천과 천안, 수원 등 전국 각지에서 가맹점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수른 취하고’ 본사에서는 선착순 10호 점까지 무이자대출, 로열티 면제, 평당 인테리어 비용 지원 등 가맹 특전을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본사 홈페이지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입력 2013-09-13 09:59:38 수정 2013-09-13 09:59:38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