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을엔 달달하고 화사한 과실주 즐겨볼까

입력 2013-10-02 15:51:37 수정 2013-10-02 15:51: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하이트진로(사장 김인규)가 올 가을을 이끌어갈 매화수의 새로운 모델로 배우 서예지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매화수는 20대 여성을 겨냥한 달콤하고 화사한 감성브랜드로서 서예지의 청순한 이미지와 매화수의 컨셉을 고려해 배우 서예지를 모델로 선정했다.

매화수의 전 모델인 경수진에 이어 새로운 모델이 된 서예지는 정우성이 메가폰을 잡은 CF에 등장하며 ‘정우성의 그녀’로 눈길을 끌었으며 최근에는 tvN 시트콤 ‘감자별’에 캐스팅되어 줄리엔 강과 비주얼 커플로서 화제가 된 바 있다.

하이트진로 제공



매화수는 첫 활동으로 배우 서예지의 순수하고 청순한 이미지와 매화수의 달콤하고 화사한 느낌을 지면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특별히 이번 화보촬영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패션사진 작가 조선희씨와 스타일리스트 리밍이 참여해 서예지만의 청순하고 풋풋한 이미지를 잘 드러냈으며, 20대 여성들이 일상에서 느끼는 소소한 감성을 매화수만의 컨셉으로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서예지는 매화수 지면 광고를 시작으로 TVCF, 프로모션 등 매화수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며 지면광고는 이번 달 공개된다.

2002년 출시된 매화수는 젊은 여성들의 꿈과 도전을 응원하는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며 지속적으로 여성들과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젊은 여성들의 감성을 고려한 병 패키지, 라벨, 광고와 함께 브랜드 아이덴티티에 어울리는 디자인으로 주목 받고 있으며 최근에는 20대 여성들의 의견을 반영해 병 뚜껑을 실버 칼라에서 은은한 핑크 빛으로 교체하기도 했다.

매화수는 20대 여성들의 감성을 고려한 달콤한 맛과 화사한 이미지의 마케팅 활동을 통해 여성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2007년 과실주 부문 시장점유율 1위에 오른 후 7년째 그 자리를 수성하고 있다.

< 달달한 과실주 담그는 법 >

◆ 와인보다 맛있는 '매실주'

1. 매실을 흐르는 물에 담그고 깨끗이 씻어 물기를 뺀다.
2. 물기뺀 매실은 한번더 키친타올이나 면행주로 물기를 꼼꼼하게 닦아준 후 꼭지를 따서 준비한다.
3. 매실을 유리병에 2/3정도 담고 설탕을 한큰술 정도 넣어준다.
4. 병에 소주를 가득담아 밀봉한다.
5. 냉암소에 보관하고 1년정도 숙성시킨다.

◆ 스태미나에 좋다고 알려진 '복분자주'

1. 다른 과실주와는 달리 씻지않고 설탕과 복분자를 4대1의 비율로 병에 담는다.
2. 깨끗한 주걱이나 비닐장갑낀 손으로 저어준 후 밀폐한다.
3. 일주일 1차숙성시킨 후 찌꺼기를 걸러내고 원액을 남긴다.
4. 알콜을 넣고 2달에서 3달 숙성시킨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10-02 15:51:37 수정 2013-10-02 15:51:37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