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대생 "맞춤법 틀리는 남자 호감 떨어져"

입력 2013-10-04 09:35:42 수정 2013-10-04 09:35: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경DB

관심이 가던 이성이 맞춤법을 틀렸을때, 호감도가 하락한다는 조사가 나왔다.

알바몬은 최근 한글날을 앞두고 대학생 41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관심이 있던 이성이 상습적으로 맞춤법을 틀린다면 호감도에 변화를 느끼겠는가?’란 질문에 84.0%가 ‘호감도가 떨어진다’고 답했다.

특히 성별에 따른 격차가 컸다. 여학생의 경우 90.3%가 ‘호감이 떨어진다’고 답해 남학생(72.7%)보다 약 18%P 가량 더 민감하게 반응했다..

전공계열별로는 인문/어문계열이 93.4%로 맞춤법에 가장 민감했으며, 사회/법학계열이 90.8%로 뒤를 이었다. 반면 이공계열(80.6%)과 기타 계열(63.6%)은 상대적으로 맞춤법에 따른 호감도 변화를 적게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생활에서 바른 말과 글을 사용하는 데 어려운 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무려 95.2%가 ‘있다’고 답했다. 대학생들은 가장 어려운 점 1위로 ‘띄어쓰기(30.2%)’를 꼽았으며, ‘맞춤법(28.4%)’이 그 뒤를 바짝 쫓았다. 이어 ‘적절한 어휘 사용(19.3%)’, ‘어법 및 문법(13.8%)’, ‘높임말(5.0%)’, ‘정확한 발음(3.0%)’ 등도 바른 말/글 사용을 어렵게 느끼게 하는 원인으로 꼽혔다.

한편 대학생들은 평소 자신의 맞춤법 구사 실력을 100점 만점에 78.1점으로 평가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10-04 09:35:42 수정 2013-10-04 09:35:42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