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초등학생 82%, 신조어 없이 대화 불가능해

입력 2013-10-07 14:00:25 수정 2013-10-07 18:09:2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번 생선은 문상으로 주세요”

초등학생 자녀의 말에 고민하던 40대 직장인 A씨는 ‘생선’이 ‘생일 선물’, ‘문상’이 ‘문화상품권’을 의미한다는 답변을 듣고 최근 유행하는 신조어에 다시 한 번 놀랐다.

최근 10대들이 즐겨 쓰는 신조어는 '버카충-버스카드충전' 뻐정-버스 정류장' '오나전-완전' '안쓰=안구에 쓰나미 등 종류가 무궁할 뿐더러 원래의 말에서 변형된 정도도 심각해 성인들이 뜻을 알기 어려운 실정이다.

영어나 한자 등 외국어를 이용한 표현도 눈에 띈다. 게임 중에 아빠가 들이닥쳐서 혼났을 때는 ‘파덜어택’, 학벌, 집안, 능력 등 모든 방면에서 특출하지만 외모가 아쉬운 여자는 ‘버터페이스(but her face)’라고 한다. 또 ‘광탈’은 빠르게 탈락하다, ‘sc’는 센 척을 나타낸다.

한경 DB



한글날이 23년 만에 공휴일로 재지정 됨에 따라 한글의 의미와 역사적 가치가 다시금 재조명 되고 있다. 그러나 요즘 아이들의 언어 습관은 왜곡된 역사 인식 만큼이나 심각해지고 있다.

신조어로 대표되는 아이들의 그릇된 언어 습관은 ‘외계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만큼 알아듣기 힘들다. 일부 아이들 사이에서는 누가 더 신조어를 많이 알고 잘 쓰는 지에 따라 인기를 얻는 기준이 되기도 한다. 이에 체험학습 포털 커뮤니티 ‘위크온(대표 장성수)’에서는 한글날을 맞아 초등학생 423명을 대상으로 한글 사용 인식 실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친구들과 신조어를 쓰지 않고 대화가 가능한가’라는 질문에서 조사자의 대부분인 82%(345명)가 ‘신조어를 쓰지 않고서는 대화가 불가능하다’고 대답해, 그릇된 언어 습관이 이미 생활 속 깊이 정착된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신조어를 쓰지 않고도 대화가 가능하다’는 대답은 18%(78명)에 그쳤다.

‘일상 대화에서 신조어를 사용하는 게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는가’를 묻는 질문에서는 초등학생들이 언어 파괴에 대해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 드러났다. 78%(338명)가 ‘신조어 사용이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답했고 ‘생각 해본 적 없다’는 대답도 17%(74명)나 있었다. 그에 비해 ‘신조어 사용이 문제가 된다’는 대답은 5%(20명)에 그쳐 그릇된 언어 습관에 대한 아이들의 인식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자신의 언어 습관에 가장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것’을 묻는 질문에서는 초등학생의 절반 이상인 52%(221명)가 ‘스마트폰’이라고 대답해 1위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최근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는 스마트폰 중독이 아이들의 언어 습관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 뒤를 이어 19%(30명)의 아이들이 ‘컴퓨터’라고 대답해 2위에 올랐고, TV가 18%(76명), 게임이 8%(35명)으로 각각 3,4위를 차지했다. 또한, ‘부모님’이라는 대답도 3%(11명) 있었다.

이 결과를 통해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아이들의 스마트폰 중독이 잘못된 언어 습관까지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군다나 그 심각성에 대해 크게 인식하지 못하고 있어 스마트폰이 생활 필수품과 다름 없어진 상황에 언어 교육만으로는 언어 습관을 고치도록 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편, ‘세종대왕 역할로 가장 잘 어울릴 것 같은 아이돌 배우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서는 최근 일본을 넘나들며 음악과 예능 프로그램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박형식’이 ‘왕자 같은 이미지가 세종대왕의 세자 시절과 어울린다’는 이유로 32%(138명)의 지지를 받아 1위에 올랐다. 김수현은 이미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을 통해 왕 역할을 선보인 적이 있어 ‘왕 역할을 잘 소화한다’는 이유로 27%(116명)의 지지를 받아 그 뒤를 이었고, 빅뱅의 탑(최승현)이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이 왕 역할에 잘 어울려서’라는 이유로 20%(88명), 제국의 아이들의 임시완이 (차분하고 순수한 이미지가 세종대왕과 어울려서’라는 이유로 17%(73명)의 순서로 각각 3,4위에 올랐다. 또한, 엑소의 디오(도경수)는 ‘유년기의 세종대왕 역할로 어울린다’는 이유로 4%(17명)가 있었다.

체험학습 포털 커뮤니티 ‘위크온’의 황성국 본부장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아이들의 잘못된 언어 습관 실태를 파악할 수 있었다”며 “한글날이 공휴일로 재지정된 만큼 이번 기회를 통해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에 대한 의미를 알아보는 역사 체험학습과 올바른 언어습관을 심어줄 수 있는 재미있는 한글 놀이 체험학습에 참여할 것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입력 2013-10-07 14:00:25 수정 2013-10-07 18:09:2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