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남녀가 생각하는 바람피우는 기준…왜 다를까

입력 2013-10-08 16:15:23 수정 2013-10-08 16:15: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 키즈맘 이미나 기자 ] 미혼남녀들의 바람의 기준이 극명한 차이를 보였다. 남성들은 ‘섹스’가 여성들은 ‘정신적인 사랑’이 바람의 기준으로 꼽혔다.

한 결혼정보회사가 미혼 정회원 2077명(남 1032, 여 1045명)을 대상으로 ‘바람의 기준’을 묻는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

한경 DB

남성의 경우 바람 기준의 1위로 남성 응답자의 39.1%가 ‘육체적인 성관계’를 꼽았다. 이어 ‘정신적인 사랑의 교감을 나눌 때(25.3%)’, ‘마음이 끌리는 순간(14.1%)’, ‘단 둘이 만나는 순간부터(11.9%)’, ‘상대방에게 들킨 순간부터(9.6%)’ 등의 답변이 뒤 이었다.

반면 여성응답자의 40.4%는 ‘정신적인 사랑의 교감을 나눌 때’를 바람의 기준 1위로 꼽았다. 남성응답자와는 달리 플라토닉적인 사랑을 중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뒤이어 ‘육체적인 성관계(29.8%)’, ‘마음이 끌리는 순간부터(14.6%)’, ‘상대방에게 들킨 순간부터(10.1%)’, ‘단 둘이 만나는 순간부터(5.1%)’의 답변을 보였다.

회사 관계자는 “남성들은 에로스적인 사랑을 중시하는 반면, 여성들은 플라토닉적인 사랑을 중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남성은 이성보다는 본능에 충실히 사랑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으며, 여성들은 감성적인 사랑에 중점을 두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 자료제공=바로연 >
입력 2013-10-08 16:15:23 수정 2013-10-08 16:15:23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