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견과류 잘못 보관했다간 '위험'

입력 2013-10-29 16:49:10 수정 2013-10-29 16:49: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몸에 좋은 견과류.

하지만 잘못 보관하면 몸에 독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모르는 소비자들이 많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2 TV '굿모닝 대한민국'에서는 견과류의 위험성과 올바로 먹는 방법이 소개됐다.

한 조사결과 한국여성 절반 이상이 ‘잘못된 견과류 보관법’을 실천하고 있으며 이는 독성물질 위험에 노출될 수도 있다는 것.

견과류 전문브랜드 닥터넛츠는 지난 24일 설문조사기관인 오픈서베이를 통해 견과류를 꾸준히 챙겨먹는 만 27세~50세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견과류 보관 실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견과류를 잘못된 방법으로 보관하고 있어, 산패 및 발암물질인 아플라톡신 오염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비설문조사를 통해 선별된 1000명에게 견과류를 보관하는 장소를 묻는 항목에서는 ‘항상 냉장 혹은 냉동보관’이 43.6%로 가장 많았으며, 그 외에는 ‘쉽게 손이 닿을 수 있는 생활공간(거실, 방)’이 30.6%, ‘조리 및 저장공간(주방, 다용도실, 수납장, 찬장)’이 25.6%로 총 56.2%가 잘못된 장소에 견과류를 보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어떤 용기에 견과류를 보관하는지를 묻는 항목에서 ‘밀폐용기(유리, 플라스틱 등)’이 46.4%로 가장 많았고, ‘진공포장 또는 지퍼백포장(소포장제품 포함)’이 29.8%, ‘구입한 상품 포장 그대로’가 20.9%, ‘그릇 및 컵 용기’가 2.9%로 나타났다.

가정에서 견과류를 섭취하는 방법에 대한 항목에서 ‘소포장 견과류를 구입해서 보관 및 섭취’가 41.2%로 가장 많았으며, ‘구입 후 적정량만큼 따로 포장해서 보관 및 섭취’가 33.8%, ‘구입한 대용량 견과류 상품 그대로 보관 및 섭취’가 25%로 나타났다.

아플라톡신

견과류를 냉장 및 냉동보관 하지 않고 실내장소에 노출 시키거나, 밀폐용기 또는 지퍼백을 이용해 외부공기와 차단하지 않고 제품포장 그대로 노출시킬 경우, 산패 및 곰팡이 오염으로 인해 아플라톡신이 생길 가능성이 있어 상당히 위험하다.

견과류가 오염되기 쉬운 아플라톡신 독소는 1급 발암물질로 , 누룩곰팡이의 일종인 Aspergillus 속 곰팡이의 2차 대산물인데 강력한 독성을 가지고 간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아 국제암연구소(IARC)에서는 아플라톡신을 인체발암성이 확실한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아플라톡신을 지속적으로 섭취할 경우 간 괴사, 간 경변, 간암 등을 일으킬 수 있으며, 아플라톡신에 노출될 경우 급성 아플라톡신증으로 급사할 가능성이 있다.

아플라톡신이 처음 발견된 것은 1960년 영국에서 10만 마리의 칠면조가 간장 장애를 일으켜 대량 폐사한 'turkey 'X' disease'라고 불리는 사건 때문인데, 그 원인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아플라톡신이라는 독성물질이 발견되었으며 동물뿐 아니라 사람에게도 독성이 발휘된다는 점이 드러났다.

아플라톡신은 공기, 토양 중에 포자등 여러 형태로 존재하며 25도 이상, 상대습도 60~80%에서 가장 잘 자라기 때문에 뜨겁고, 습도가 높은 공간에서 저장될 경우 오염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견과류는 밀봉해서 공기와 접촉하지 않도록 하고, 습도는 60%이하, 온도는 10~15도 이하에서 최대한 온도변화가 적은 곳에 보관해야한다.

가장 좋은 견과류 보관법은 사용 혹은 섭취할 만큼의 견과류를 가정용 진공포장기로 포장하여 냉장 또는 냉동 보관하는 것이며, 만약 진공포장기가 없을 경우 적정량만큼 지퍼백에 넣고 안쪽 공기를 최대한 뺀 후, 냉장 및 냉동 보관하는 것이 좋다.

최근엔 이같은 불편을 줄이기 위해 소포장 견과류가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으니 이런 제품을 구입하는 것도 편리하다.

[ 키즈맘 이미나 기자 ]
입력 2013-10-29 16:49:10 수정 2013-10-29 16:49:1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