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청소년 에너지음료 카페인 섭취 주의보…'칼슘 흡수 방해해'

입력 2013-11-14 17:48:02 수정 2013-11-14 17:48: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청소년들이 시험기간 등에 졸음억제 목적으로 많이 섭취하는 에너지음료에 카페인이 과다하게 함유되어 있다는 결과가 발표됐다.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 중인 에너지음료 35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평균 카페인 함량은 청소년 일일섭취제한량 125㎎의 절반을 넘어서는 67.9㎎이었다. 이는 다른 식품의 섭취 없이 하루에 2캔만 마셔도 카페인 중독을 유발할 수 있는 수준이다.

특히, 삼성제약공업(주)의 ‘하버드야(175㎎)’․‘야(175㎎)’와 Monster energy company의 ‘몬스터 에너지(150㎎)’․‘몬스터 카오스(150㎎)’에는 청소년 일일섭취제한량을 초과하는 카페인이 함유돼 있다.

또한, 삼성제약 '하버드야(1.75㎎/㎖)', 동아제약 ‘에너젠(1.60㎎/㎖)’, 롯데헬스원 ‘정신번쩍 왕올빼미’(1.0㎎/㎖)의 1㎖ 당 카페인 함량은 최근 미국에서 섭취 후 사망 사고와 부작용 논란에 연루된 ‘몬스터 에너지(0.31㎎/㎖)’ 보다 3~5배 이상 높았다.

카페인의 과량 섭취는 불면증․고혈압․두통 등의 부작용을 유발하고 칼슘(Ca) 흡수를 방해해 청소년의 성장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 또한,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Attention Deficit Hyperactivity Disorder)로 진단받은 학생들의 카페인 섭취량이 정상 학생보다 많다고 보고되는 등 과량의 카페인은 성장기 청소년에게 신체뿐만 아니라 정신 이상 증상까지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 키즈맘 이미나 기자 ]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11-14 17:48:02 수정 2013-11-14 17:48:02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