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직장인 34% "정신 건강 걱정돼"

입력 2013-11-25 13:57:02 수정 2013-11-25 13:57: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경DB

직장인들 중 10명 중 3명 이상이 정신 건강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복지서비스 전문기업 이지웰페어(대표 김상용)는 정신건강과 상담서비스(EAP)를 주제로 959명의 직장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25일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직장인 34.3%가 '내 자신의 정신건강이 걱정된다'고 답했다.

이번 설문에서는 정신건강에 이어 직장인은 업무 스트레스(21.9%)에 대한 고민을 호소하였고, 경력개발(14.6%), 자녀양육(13.9%) 관련 문제들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가장 이용하고 싶은 상담 분야에 대하여 직장인 42.3%가 정신건강 상담이라고 답하여 가장 많았다.

직장인은 정신건강 상담에 이어 직무 스트레스 상담(19.7%)과 경력개발 상담(10.9%)에 대한 니즈가 높았으며, 자녀 양육∙노부모 부양 등 가족상담과 각종 재무∙법률상담도 직장인들이 해결하고 싶은 고민거리로 조사되었다.

이지웰페어가 상처를 받은 순간의 심리상태를 가장 잘 표현하는 말을 묻는 설문에 직장인은 짜증(38.7%)이 가장 많았고, 우울(31.4%)이 그 뒤를 이었다. 이어 직장인은 상처받은 심리상태를 표현하는 말로 분노∙적대감(13.1%)과 좌절(8.0%)을 꼽았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6월 정신건강증진종합대책을 발표하며 전 국민을 대상으로 생애주기별 정신건강검진을 실시하겠다고 한 바 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 직장인들의 경우에도 과도한 업무량이나 불규칙한 업무 스케줄, 혹은 성과 위주의 경쟁으로 인하여 스트레스에 시달리면서 자신의 심리건강(정신건강) 상담에 대한 니즈가 커진 것으로 분석됐다.

최수찬 연세대 사회복지대학원 교수는 "근로자들의 직무 스트레스로 인한 음주∙흡연, 약물 남용 등의 문제와 더불어, 맞벌이 가정 증가에 따라 보육∙육아 문제로 발생하는 부부간 갈등, 노부모 부양, 근로자 자신의 육체∙정신 건강관리 등 실질적인 욕구를 해결해주는 프로그램이나 서비스의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하였다.

현재 직장생활에서 가장 불안한 점이 무엇인가를 묻는 설문에 대하여 직장인은 승진∙급여 등 불만족(28.5%)으로 자신의 조직 기여도에 따른 성과보상 불만으로 인한 불안감이 가장 컸고, 야근∙특근 등 근무시간이나 환경(25.5%)과 직장 동료들과 대인관계(21.2%)도 상당수를 차지하였다.

한편, 직장인은 가장 고민이 유발되는 문제가 직장생활(65.0%)에서 발생한다고 하였고, 최근 1개월 이내에 스트레스로 인하여 이직을 생각해 본적이 있는가라는 설문에 대하여 직장인 과반수가 있다(53.3%)고 답해 눈길을 모았다.

최수찬 교수는 이번 설문결과에 대하여 “조사대상 근로자의 약 95%가 크고 작은 스트레스에 노출되어 있고, 이로 인해 상당수의 근로자가 우울이나 불안, 심인성 질환 등을 경험하고 있으며, 심지어 과반 이상은 이직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이 기업이 당면한 현실”이라고 분석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11-25 13:57:02 수정 2013-11-25 13:57:02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