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스마트폰 사용 초등학생 58% "게임만 해요"

입력 2013-11-26 11:18:53 수정 2013-11-26 11:37: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학생들의 스마트폰 사용에 빨간불이 켜졌다. 최근 여성가족부의 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10명 중 1명이 스마트폰 중독인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들도 스마트폰 중독의 심각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지만 위치 추적, 교육용 어플, 등 다양한 용도로사용하고 있기에 쉽게 사용을 포기할 수 없다.

그러나 학생들이 주로 사용하는 스마트폰의 기능은 이와는 달랐다. 바로 '게임'이었다.

체험학습 포털 커뮤니티 ‘위크온(대표 장성수, www.weekon.co.kr)’은 지난 20일부터 6일간 전국 초등학생 824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사용 실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6일 공개된 자료에서 응답자의 62%(511명)가 스마트폰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마트폰을 갖고 있다고 응답한 511명에게 ‘스마트폰이 없으면 불안한가’를 물은 결과, 83%(424명)가 ‘그렇다’고 응답해 초등학생들의 스마트폰 중독이 이미 생활 속 깊이 정착된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 놀라운 것은 ‘스마트폰에 다운로드 받은 어플 수’를 묻는 질문에서 76%(388명)가 ‘50개 이상’이라고 대답했다. 그에 반해 10개 미만이라고 응답한 학생은 11%(56명)에 그쳐 초등학생들의 스마트폰 활용 범위가 매우 넓고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스마트폰에서 주로 사용하는 기능(복수응답)’으로는 ‘게임’(58%)을 가장 많이 꼽았고 ‘메신저’(46%), ‘인터넷검색’(35%), ‘공부’(21%), ‘전화’(18%)가 그 뒤를 이었다. 게임 중독과 함께 최근에는 스마트폰 메신저의 문제점이 불거지고 있다. 스마트폰 메신저 채팅방이 친목과 동시에 왕따를 만드는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는 것.

최근 한 교육 기관에서는 초등학생들이 ‘그룹 채팅방’으로 친구를 불러와 욕설을 퍼붓거나 거짓 소문 퍼뜨리기, 다같이 무댓글로 대응하기 등의 방법으로 왕따를 시킨다는 충격적인 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스마트폰 어플로 배우는 공부’ 에 대해 물어본 결과 37%(189명)가 '재미있다’고 답변한 반면, 47%(240명)가 ‘재미있지만 집중할 수 없다’ 고 답변했다.

‘스마트폰 어플로 공부하는 과목 (중복응답)’에 대한 질문에서는 영어가 68%(347명)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한자가 51%(261명), 수학이 31%(158명)로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또한, ‘전과’라는 대답도 20%(102명) 있었다.

황성국 위크온 본부장은 “초등학생의 경우 자제력이 부족해 스마트폰 중독으로 인한 부작용이 심하다” 며 “안전 어플을 통해 자녀의 스마트폰 사용을 자제시키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지만, 자녀가 스마트폰의 장점을 적절히 활용할 수 있도록 부모가 이끌어 주는 것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자극적인 게임이나 동영상에 많이 노출돼 뇌의 불균형과 심리적인 불안감이 심해진 아이들에게는 등산과 여행 등 다양한 야외 활동을 통해 심신의 밸런스를 찾아주는 것이 중요하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11-26 11:18:53 수정 2013-11-26 11:37:53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