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올 겨울, 아이와 함께 꼭 가야 할 체험학습 4선

입력 2013-11-26 16:29:56 수정 2013-11-28 14:37: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불쑥 찾아온 한파로 가족들의 야외활동이 부쩍 줄었다. 추운 날씨 때문에 줄어든 아이들의 활동성을 걱정하는 부모들은 고민이 많다. 대안은 있다. 따뜻하고 교육적인 실내체험학습 프로그램은 어떨까.

체험학습은 일방적인 강의식 수업에서 벗어나 학생들이 직접 보고, 만들어 보고 경험한다는 점에서 학습효과가 크다. 특히 교과서를 통해서 배우는 과학이나 미술, 문화 등의 내용을 알기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어 학부모들 사이에서 체험학습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 과학의 원리를 '만들자'안양문화예술재단에서 운영 중인 공공예술전문센터 ‘안양 파빌리온’에서는 과학의 원리를 이해하고, 아이들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키울 수 있는 워크숍 ‘만들자 연구실’을 진행하고 있다.

12월까지 진행되는 워크숍에서는 미디어아티스트의 지도하에 가장 기초적인 단계의 개별 전자 부품을 사용해 원시적인 컴퓨터와 에너지를 만들어 볼 수 있다.

‘은파산업생존키트 워크숍’에서는 작가가 직접 고안한 ‘생존키트’를 활용해 태양열 충전기를 만들고, 에너지를 만들어 본다.

‘만들자연구실’ 실장인 미디어아티스트 최태윤이 진행하는 ‘회로의 시학 워크숍’ 에서는 가장 기초적인 단계의 개별 전자 부품들을 사용해 손으로 원시적인 컴퓨터를 만들어 볼 수 있다.

은파산업생존키트 워크숍은 11월 28일과 12월 1일에 진행되며, 회로의 시학 워크숍은 12월 12일과 14일에 진행된다. 워크숍은 초등학교 고학년 이상이면 누구나 참가 가능하며, 신청은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PAP) 홈페이지(http://apap.or.kr/ko/makinglab)에서 할 수 있다. 참가비는 일반인은 20,000원, 안양시민 및 타지역 청소년은 10,000원, 안양지역 청소년은 5,000원이다.

◆ 온 가족이 체험하는 '빙글빙글 도는 지구'

국립서울과학관은 다음달 29일까지 우주관련 전시연계 체험전 행사인 ‘빙글빙글 도는 지구!’를 개최한다.

이 프로그램은 멀티미디어 영상을 활용한 자기주도형 과학창의체험 프로그램이다.

참가 어린이들은 직경 130cm의 볼록한 입체 반구에 디지털 영상으로 그려지는 우주의 모습과 디지털 게임 ‘꿈꾸미야! 별똥별로부터 지구를 지켜줘!’를 통해 지구와 태양계 내 행성들의 특징을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다.

‘빙글빙글 도는 지구!’는 만 4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체험비는 상설전시장 입장료 포함해 개인 10,000원, 단체 8,000원(20인 이상)으로 인터넷 예매와 현장 구매 모두 가능하다. 체험 시간은 회당 50분 내외로 1일 5회 운영한다.

◆ 아이들의 감수성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모래랑 빛이랑'

성남아트센터 큐브미술관에서는 내년 1월 26일까지 모래와 빛을 이용한 체험전을 실시한다. ‘모래랑 빛이랑’ 체험전은 일방적으로 보기만 하는 공연이나 그림만 그리는 체험전이 아니라 자신의 창의력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다.

이 전시는 황금동물원, 별빛구름마을, 무지개 바다 등 총 3가지 테마마을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마을인 ‘황금동물원’은 모래를 이용해 다양한 동물들을 그리는 샌드애니메이션 작가의 공연을 관람한 후 선생님들과 함께 작품의 기법을 직접 배우는 시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두 번째 마을인 ‘별빛구름마을’에서는 깜깜한 어둠 속에서 빛을 이용해 그림을 그리는 이색 미술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무지개 바다’에서는 푹신한 패드와 볼풀공이 가득한 공간으로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이번 체험전은 오전 10시부터 40분 간격으로 1일 총 9회 운영한다. 입장료는 성인과 어린이 모두 17,000원 이다.

◆ 반짝반짝 유리 예술 체험


안산에 위치한 유리섬은 유리예술을 소개하고 유리조형작품을 제작, 감상, 교육, 체험이 적절히 결합된 종합문화휴양 공간이다.

유리섬에 있는 유리박물관에서는 자연을 유리로 재현한 테마전시관과 아이들에게 친근한 캐릭터로 정교하게 꾸민 디오라마 등 열에 녹고 휘어지는 유리의 성질과 다양한 기법을 활용한 작품들이 아이들의 눈을 사로잡는다.

체험장에서는 유리공예작가와 함께 유리 공예품을 직접 만들 수 있는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유리 목걸이, 반지, 키홀더 등 액세서리를 만들거나 유리컵에 다양한 패턴을 붙이고 고운 모래로 문양을 새기는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입장료는 일반 10,000원, 청소년 9,000원, 어린이 8,000원이며, 유리공예의 개인 체험비용은 20,000원, 20명 이상 단체로 신청 시에는 15,000원이다. 유리공예 체험은 상시 진행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11-26 16:29:56 수정 2013-11-28 14:37:52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