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교육혁명론 교육이 세상을 바꾼다

입력 2013-12-09 09:44:49 수정 2013-12-19 17:31: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마산 무학여중·고 설립자가 말하는 교육과 휴먼 스토리

“지금도 나는 ‘덕을 밝히라’는 덕명(德明)에 부끄럼 없이 살았는지 늘 반성한다.”

마산 무학여중·고를 설립해 평생 지방 교육 발전에 심혈을 기울였던 서천수 전 이사장이 육필로 쓴 자서전적 에세이 <교육 혁명론-교육이 세상을 바꾼다>를 펴냈다.

이 책은 마산의 오래된 역사와 학풍을 간직하고 있는 무학여중·고가 어떻게 탄생하게 되었는지를 말해 주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고 있어 동문가족들을 비롯한 근대사회의 학교 설립에 대한 참고 도서로도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그가 말하는 교육혁명은 “교육분야에서 일체의 낡고 뒤떨어진 것을 없애고 새롭게 교육 사업을 개선하고 교육의 질을 높여 일대 전환을 이루는 일”이다.

과거 가난했던 시절, 교육은 가난 단절의 수단이자 무지에 대한 탈출구이기도 했다. 가난한 집안에서 맏이로 태어나 15세에 건너간 뒤 일본에서 온갖 고생을 마다하지 않았던 그는 가족 부양의 책임으로 귀향해 이후 25여 년 동안 지방 공무원으로 봉직했다. 늘 국가와 사회를 위해 일할 길을 모색하던 그에게 교육은 사회에 공헌하는 가장 좋은 길이었다. 전 재산을 털어 1967년 문교부 인가를 받아 덕명학원을 설립하고 1968년 무학여자중학교에 이어 72년에 마산여자상업고등학교(현 마산 무학여고)를 차례로 개교했다.

덕명(德明)이라는 이름은 당시 교유하던 범어사 말사인 성덕암의 이지원 주지스님이 지어준 이름이라 한다. 대학의 첫 문장 대학지도(大學之道)는 재명명덕(在明明德)에서 따온 이름으로, 대학의 도는 밝은 덕을 밝히는 데 있다는 의미다. 대학이라는 책이 위정자들의 치세를 다룬 책이긴 하지만 이지원 스님은 대학의 덕명(德明)이 치국평천하뿐만 아니라 수신제가에도 있다고 설명해 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스님의 꿈보다 해몽 덕에 덕명이라는 이름으로 학원이 설립될 수 있었다.

서천수 전 이사장의 자전적 에세이집인 이 책에서 눈에 띄는 장면은 정곡보통학교 동기동창인 삼성의 고 이병철의 첫째 딸 이인희 씨와의 인연이다. 당시 이인희 씨는 검정 구두에 레이스 달린 양말을 받쳐 신고 잠자리 날개 같은 옷을 입은 공주였다고 묘사되어 있다. 차원이 다른 외모와 대접에 부럽기도 하고 밉기도 한 아이였다는 것이 서천수 전 이사장의 기억이다. 그는 일본에 갈 때 삼성가의 도움을 받은 적도 있고 이인희 씨 때문에 가난을 벗어나야겠다는 굳은 결심을 하게 된 계기가 되기도 했다고 회고한다.

38년(1968~2006)간 덕명학원 이사장으로 재직한 그는 작금의 정치현실에서 학교 설립이나 명문학교 유치를 공약으로 내세우는 일부 정치인의 세태를 한탄한다. 학교를 발전시키고 교육을 개선하겠다는 생각보다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만들겠다는 생각이 전부인 것 같아 안타까워 한다. 그런 생각은 기존의 명문학교들의 주가만 높일 뿐 진정한 의미의 교육평준화에도 부합하지 않는다. 그는 지역의 다양한 학교를 소중히 키우고 학생 교육에 내실을 기하는 것이 진정한 교육혁명의 길이라고 믿는다.
입력 2013-12-09 09:44:49 수정 2013-12-19 17:31:47

#키즈맘 , #생활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