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주부 9단의 수납장 옷정리 6가지 노하우

입력 2013-12-27 15:31:37 수정 2013-12-30 09:33: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주부 9단 못지 않은 브라이언, 깨끗한 옷방 '눈길'
새해 맞이 수납장 옷정리 팁 공개

가수 브라이언의 '옷방'은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깔끔했다.

지난 10월 13일 SBS '일요일이 좋다-맨발의 친구들'에서 공개된 브라이언의 집은 그의 남다른 '정리벽'을 확인시켜 줬다. 특히 옷방이 압권이었다. 연예인들의 경우 방대한 옷을 관리하기가 어려워 곤란해하기가 일쑤다. 그러나 브라이언은 종류별로 완벽하게 수납, 정리해 감탄을 자아냈다. 옷걸이의 방향이 통일되어 있는가 하면 팔 길이와 옷 색깔까지 나란히 정리되어 있었다.

브라이언의 옷방과 수납장 / SBS '일요일이 좋다-맨발의 친구들' 방송화면 캡쳐


브라이언은 “옷을 수납할 때는 지나가면서 옷이 부딪히지 않게 하는 게 중요하다. 그래서 손가락 한 마디 정도 공간을 남겨 둔다”며 자신의 정리 정돈 노하우를 설명했다.

주부들은 계절이 바뀔 때 마다 넘쳐나는 옷을 어떻게 정리할 지 고민이다. 지난해 샀던 옷이 어디에 파묻혀 있는지 모를 정도로 방대한 양인지라 정리할 엄두조자 나지 않는다. 새해를 앞두고 옷 정리를 결심한 주부들을 위해 유용한 지혜를 모아 보았다.

◆ STEP 1. 버려라
.

정리 전문가는 수납의 원칙에 대해 '파레토의 법칙'을 적용할 것을 제안한다. 보통 사람들은 100일 중 80일은 자신이 가진 모든 옷의 20%만 입는다는 것이다. 2년 이상 입지 않았다면 과감하게 버릴 것. 이는 불필요한 수납가구의 구매를 방지할 뿐 아니라 공간을 더 넓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 STEP 2. 사지 마라.

옷 정리를 시작하면서 수납가구부터 사들이는 행동은 좋지 않다. 정리에 좋다고 해서 수납박스나 압축팩부터 덜컥 구입했다가는 낭패를 보기 쉽다. 속에 어떤 내용물을 넣어 두었는지 보이지 않거나 옷에 구김이 너무 많이 가서 불편함을 겪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이다. 또 방 구조에 알맞은 형태인지 살펴야 한다. 수납가구를 살 때는 따로 따로 사지 않고 통일감을 주면 정돈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저렴한 비용으로 해결하고 싶다면 천원 샵이나 페트병, 나무상자 등를 재활용하는 것도 좋다.

◆ STEP 3. 집을 만들어라.

위에 제시된 두 가지 점검을 마쳤다면 이제 각 물건의 집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 수납함을 구입해도 좋고 옷장이나 수납장에 구획을 만들어 줘도 좋다. 한 공간으로 통째로 크게 쓰다보면 얼마 지나지 않아 물건이 섞이기 때문이다. 이때 페트병이나 우유팩 따위를 재활용하거나 종이 소재의 과자 상자를 서랍장 높이에 맞춰 잘라서 사용하는 방법도 추천한다.

집집마다 라벨을 붙여 주는 것도 중요하다. 이름을 붙여주면 누구라도 손쉽게 필요한 물건을 찾을 수 있고 사용한 다음 제자리에는 갖다 놓는 습관을 갖게 만들어준다. 자신의 이름이 붙은 물건을 정리하는데 책임감을 느끼도록 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 STEP 4. 여유 공간을 두자.

보통 수납장에 넣을 수 있는 최대치를 채우려는 경향이 있다. 옷장을 정리할 때는 많은 양을 수납하는 것보다 필요한 것을 가장 최적의 상태로 수납하는 것이 중요하다. 빈틈 하나 없을 정도로 물건을 넣지 말고 약간의 여유 공간을 남겨 두자. 물건이 너무 빼곡하게 차 있으면 사용하고 싶은 물건을 꺼내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릴 뿐 아니라 구김이 많이 가 다림질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생긴다. 수납량은 70~80% 정도 유지하는 것이 좋다.

◆ STEP 5. 가로 No, 세로 OK!

옷을 개서 쌓는 것이 아니라 세로로 겹겹이 쌓아두는 것이 필요하다. 필요한 옷을 바로 꺼내입을 수 있도록 한눈에 찾을 수 있게 정리한다. 또 옷가지는 계절별로 확실하게 분류해 둬야 한다.

◆ STEP 6. 아이템별로 다르게

부피가 큰 담요의 경우 둥글게 말아서 허리 부분을 구멍 난 스타킹 등을 통해 묶어주면 간단하게 정리할 수 있다.

벨트류는 옷장 바닥 공간에 박스를 놓아 수납한다. 체인이 달려 있는 벨트의 경우에는 지퍼 백에 넣어 보관하면 서로 엉키지 않아 필요할 때마다 간편하게 꺼내 쓸 수 있다.

모자는 약간 높은 원통형의 종이를 머리에 둘러 주자. 종이를 두른 모자를 거꾸로 놓고 보관하면 모자 창에 탄력이 생겨 형태를 보존하기에 좋다.

< 참고 : 슈어 2013년 12월호 '내 공간 정리하기' >

이주희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3-12-27 15:31:37 수정 2013-12-30 09:33:3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