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2013 직장인 등골브레이커 '학원비-의류'

입력 2013-12-31 11:12:33 수정 2014-04-30 17:31: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경 DB


2013년 직장인들의 '등골'을 뽑은 항목은 사교육비와 값비싼 의류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자녀가 1명 이상인 남녀 직장인 238명을 대상으로 '2013년 한 해 동안 가장 힘들었던 자녀 관련 지출 항목'에 관해 조사를 실시했다.

31일 발표된 자료에서 '자녀 학원비'로 지출한 비용이 가장 부담이라는 의견이 응답률 56.7%로 1위로 꼽혔다.

잡코리아가 지난 12월 9일 발표한 ‘자녀 사교육비’ 조사에 따르면 자녀 1명당 매월 399,455원의 사교육비를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 1년으로 보면 480여만 원을 자녀 양육비로 지출한 셈이다. 자녀가 많을수록 해당 비용도 커져 자녀를 둔 직장인들의 사교육비 부담 정도가 꽤 큰 것을 알 수 있었다.

‘사교육비’ 다음으로 '값비싼 의류'가 응답률 42.0%로 등골브레이커 2위에 올랐다. 한 벌에 수십만 원을 호가 하는 브랜드 패딩 점퍼와 유명 스포츠 브랜드 신발 등을 자녀에게 사주느라 힘들었다는 얘기다.

이 외에도 △높은 등록금(29.8%) △보험 적용 안되는 예방 접종비 및 병원비(16.8%) △값비싼 장난감(15.5%) △기저귀 및 분유값 등(12.6%) △자녀 취미생활 지원비(11.8%) △자녀 결혼비용(10.5%) 등이 랭크됐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12-31 11:12:33 수정 2014-04-30 17:31: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