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눈꽃축제에서 맛볼 수 있는 겨울 낭만

입력 2014-01-07 15:07:30 수정 2014-01-07 15:07: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겨울여행의 백미라 불리는 '눈꽃축제' 소식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대관령 눈꽃 축제, 태백산 눈축제, 지리산 남원 바래봉 눈꽃축제 등 사랑하는 이와 한겨울의 낭만을 만끽할 수 있는 눈과 얼음의 축제현장으로 떠나보자.


◆ 최고의 설원에서, 최대의 겨울축제를! '대관령 눈꽃축제' - 강원 평창군

지난 3일 개막해 오는 12일까지 진행되는 대관령 눈꽃축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성공을 자축하는 축제로, 한층 풍성해진 즐길거리와 체험 이벤트를 갖추고 있다.

제1행사장에는 초대형 눈조각 프로젝트를 비롯해 눈사랑 체험활동, 전통 전시체험장 등 눈으로 만들 수 있는 모든 것을 체험할 수 있다. 동계올림픽에서나 맛볼 수 있는 이글루촌 쉼터, 스노우 봅슬레이 등을 즐길 수 있는 제2행사장도 눈여겨 볼 만 하다.

볼거리도 풍성하다. 진부 송어축제, 오대산 국립공원, 이효석 문학관 등의 관광지가 자리하고 있고 30분만 나가면 강릉 경포대와, 오죽헌, 정동진 등이 있어 추억을 쌓을 수 있는 여행지로 손색이 없다.

추운 겨울, 입맛을 녹여줄 메밀부침개와 황태국, 송어회 등도 준비돼 있어 오감만족의 여행이 기대된다.

이 축제의 또 하나의 장점은 편리한 교통편이다. 서울에서 2시간 15분, 강릉에서 15분이면 축제장으로 도착할 수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경우, 동서울버스터미널에서 오전 6시 32분부터 오후 8시 5분까지 30분~1시간 간격으로 시외버스가 있다. 또 원주와 강릉시외버스터미널에서 수시로 시외버스가 운행되고 있다.

행사안내는 홈페이지(www.snowfestival.net)를 참조하면 되고 문의는 대관령눈꽃축제위원회 033-336-6112, 335-3995로 하면 된다. 축제 입장권은 2000원. 체험 시설 이용료 별도.


◆ 눈의 왕국, 설레임이 가득한 '태백산 눈축제' - 강원 태백시

올해로 21회째를 맞는 태백산 눈축제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겨울 도시인 태백의 매력을 힘껏 느낄 수 있다. '설레임의 초대, 힐링 태백'이라는 컨셉으로 진행되는 이 축제는 태백산도립공원과 중앙로, 황지연못, 태백역 등 태백시내 일대에 걸쳐 이루어진다.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눈길을 끈다. 사랑동산(당골과장)에서는 대형 이글루 카페에서 차 한잔의 여유를 즐길 수 있고 길이 30m의 초대형 눈미끄럼틀을 탈 수 있다. 환희동산에서는 눈으로 추억의 연탄을 만들어보는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또 생각만 해도 군침도는 연탄불 먹거리를 만나볼 수 있다. ATV 스노우 바이킹을 탈 수 있는 레져 존은 청정동산에 마련돼 있다. 이 밖에도 황지 연못에서 다채로운 상설 공연을 즐길 수 있다.

태백산 눈축제는 오는 17일부터 26일까지 열흘간 진행될 예정이다. 축제장은 오전 10시에 개장, 오후 6시에 폐장한다.

자세한 내용은 태백산 눈축제 홈페이지(http://festival.taebaek.go.kr/event/snow/2011/pages/)에서 확인 가능하며 전화안내는 033-550-2828로 하면 된다. 태백산도립공원의 입장료는 성인 2000원 학생·군인 1500원 어린이 700원. 각 행사장마다 별도 이용 요금.

◆ 겨울 눈꽃, 그리고 동심으로 여행 '지리산 남원 바래봉 눈꽃축제' - 전북 남원시

지리산 '바래봉'은 스님들의 밥그릇인 바리때를 엎어 놓은 모양이라는 의미의 '바리봉'에서 음이 변하여 불리게 된 이름이다. 지리산 둘레길 입구에 축제장을 마련한 바래봉 눈꽃축제는 올해 3회째를 맞이한다.

'겨울·눈꽃 그리고 동심으로의 여행'이라는 주제로 지난 12월 24일부터 시작되어 오는 2월 9일까지 50여일간 열린다. 눈꽃축제가 열리는 운봉 허브밸리는 해발 500~600m로 적설량이 많고 눈이 내리면 잘 녹지 않아 매년 아름다룬 은빛 설원을 뽐내고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이번 축제는 대형 이글루를 비롯해 눈 조각 전시, 빙벽체험장 설치 등 겨울 스포츠의 진수를 체험할 수 있도록 경관 설치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120m 규모의 눈썰매장은 어린이 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인기만점. 체험장에서 먹는 고구마 맛은 한겨울의 낭만을 느끼기에 제격이다.

오는 11일에는 세계적인 여성산악인 오은선 대장을 초청해 눈꽃이 곱게 핀 등산로를 따라 바래봉 정상까지 트레킹하며 설경을 구경할 수 있다고 하니 기억해 두자.

운봉애향회와 운봉읍이 추관하는 이 축제는 운봉읍 홈페이지 (http://unbong.namwon.go.kr)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눈꽃축제 상황실 063-635-0301에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개장시간은 오전 9시 30분, 폐장은 오후 4시. 요금은 대인과 소인 모두 6000원.

이 외에도 경기도 '포천 동장군축제', 경남 창녕 '부곡하와이 얼음축제' 등 전국에서 이어지는 겨울 축제들이 나들이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주희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1-07 15:07:30 수정 2014-01-07 15:07:3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